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비자물가 1.9%↑…서비스·석유류 물가 상승 영향(종합)

송고시간2017-05-02 08:29

전세 등 서비스물가 2.2%↑…생활물가지수도 넉 달째 2%대 상승

통계청 4월 소비자물가동향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이대희 김수현 기자 = 유가 상승의 영향으로 올해 들어 소비자물가가 2% 내외의 비교적 높은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석유류 물가 상승률이 석 달째 10%대를 기록하고 가중치가 큰 전세·외식 등 서비스물가가 2%대 상승률을 유지하면서 전체 물가를 끌어올렸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4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1.9% 상승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5%를 밑돌다 지난 1월 2%대로 올라선 뒤 2월 1.9%, 3월 2.2% 등 2% 내외를 유지하고 있다.

4월엔 지난해 저유가에 따른 기저효과로 석유류 물가가 11.7% 상승하면서 전체 물가를 0.48%포인트 끌어올렸다.

석유류 상승 영향으로 공업제품 물가는 1.5% 상승했다.

농축수산물 물가는 4.5% 상승하면서 전달(5.8%)보다 상승 폭이 축소됐다.

농축수산물 중에선 축산물이 8.7% 상승했지만 채소류는 6.0% 하락했다.

집세를 포함한 서비스물가는 2.2% 상승하면서 전체 물가를 1.21%포인트 끌어올렸다.

농산물 및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1.3% 상승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1.5% 상승했다. 이는 2014년 12월 1.4%를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 상승률이다.

생활물가지수는 2.5% 상승하면서 석 달째 2%대 상승률을 이어갔다.

소비자들이 자주 사는 쌀, 두부 등 식료품과 생필품, 공공요금 등으로 구성된 생활물가 상승률이 높으면 체감 물가가 실제 지표보다 더 높을 수 있다.

신선식품지수는 4.7% 상승했다. 지난해 8월 1.1%를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신선과실(16.2%), 신선어개(5.6%)는 상승했지만 신선채소가 6.1% 하락하면서 전체적인 상승폭을 줄이는 역할을 했다.

품목별로보면 달걀이 수요 증가로 52.3% 상승했고 오징어는 금어기로 공급이 줄면서 46.8% 뛰어올랐다.

반면 배추(-36.6%), 쌀(-13.7%), 브로콜리(-42.0%) 등 농산물 가격은 줄줄이 하락했다.

전세는 3.1% 증가하면서 지난해 7월(3.1%) 이후 가장 높은 물가 상승률을 기록했다.

휘발유(9.5), 자동차용LPG(17.7%), 경유(14.1%) 등 에너지 물가도 껑충 뛰어올랐다.

우영제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달걀이 조류 인플루엔자(AI) 살처분으로 공급은 줄어든 반면 급식 수요가 늘어나면서 가격이 하락했다가 다시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그래픽] 4월 소비자물가 1.9%↑…석유류 상승률 석 달째 10%대
[그래픽] 4월 소비자물가 1.9%↑…석유류 상승률 석 달째 10%대

소비자물가 (CG)
소비자물가 (CG)

[연합뉴스TV 제공]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