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삼성중 크레인 사고 원인 본격 조사…합동 감식 진행

송고시간2017-05-02 07:21

(거제=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경남 삼성중공업 크레인 충돌사고 수사본부는 크레인 충돌 원인과 크레인 조작 때 안전규정을 지켰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수사본부측은 사고 이후 크레인 기사와 회사 관계자들을 불러 사고 당시 신호수와 안전관리자 등이 제 역할을 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골리앗 크레인과 타워 크레인이 작동할 때 부딪치지 않도록 사이렌을 울리거나 신호수가 크레인 작동을 조절하는데 이런 규정을 지키지 않아 사고가 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합동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수사본부는 근로자의 날로 삼성중공업 직원들이 쉬는데도 협력업체 직원들로 위험 요소가 많은 크레인을 작동하게 된 이유 등도 조사하고 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사고 직후 거제경찰서장을 본부장으로 수사본부를 구성했다.

삼성중공업은 이날 사고 현장을 언론에 공개할 예정이다.

지난 1일 오후 2시 50분께 경남 거제시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야드 내 7안벽에서 골리앗 크레인과 타워 크레인 충돌, 근로자 6명이 숨지고 22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사진은 사고가 발생해 휜 타워 크레인.

지난 1일 오후 2시 50분께 경남 거제시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야드 내 7안벽에서 골리앗 크레인과 타워 크레인 충돌, 근로자 6명이 숨지고 22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사진은 사고가 발생해 휜 타워 크레인.


shch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