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美남북전쟁 왜 일어났나?…앤드루 잭슨, 매우 화나"

송고시간2017-05-02 04:43

잭슨, 남북전쟁 발발 16년전 사망…앞뒤 맞지 않는 엉뚱한 발언 구설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거침없는 막말로 유명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에는 미국 남북전쟁(1861∼1865년)과 관련한 엉뚱한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보수성향 매체 '워싱턴 이그재미너', 라디오 '시리우스 XM'과의 연이은 인터뷰에서 도대체 남북전쟁이 왜 일어난 것이냐고 반문하면서 앤드루 잭슨(1767년 3월 15일∼1845년 6월 8일) 전 대통령이 조금만 더 늦게 집권했더라면 남북전쟁을 막을 수 있었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앤드루 잭슨 전 미국 대통령
앤드루 잭슨 전 미국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은 먼저 워싱턴 이그재미너 인터뷰에서 "만약 앤드루 잭슨이 조금만 더 늦게 나왔더라면 남북전쟁을 겪지 않았을 수도 있다"면서 "그는 매우 강인한 사람이다. 하지만 동시에 마음이 넓은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잭슨은 남북전쟁과 관련해 일어난 일들을 보고 매우 화가 났다. 이것(남북전쟁)을 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여기서 문제는 잭슨 전 대통령이 남북전쟁이 발발하기 16년 전인 1845년에 이미 사망해 남북전쟁을 전혀 알 수 없었고, 따라서 그가 남북전쟁에 화가 났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전혀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점이다.

대통령 리더십의 중요성을 강조하려다가 자신이 존경하는 잭슨 전 대통령을 아무런 관계도 없는 사건과 결부 짓는 웃지 못할 '실수'를 범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유에스에이투데이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메모'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잭슨은 화나지 않았다. 왜냐면 (그 당시) 이미 죽어 없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우스 XM 인터뷰에서도 "사람들은 남북전쟁을 인식하지 못한다"면서 "사람들이 왜? 라는 질문을 하지 않는데 도대체 왜 남북전쟁이 일어난 것이냐?" 왜 그것이 잘 해결될 수 없었던 것이냐?"고 반문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역사적 대선 승리를 잭슨 전 대통령의 승리에 비유하기도 했다.

그는 "나의 선거 운동과 대선 승리는 마치 앤드루 잭슨과 거의 흡사하다. 잭슨이 언제였느냐? 1828년이다. 아주 오래전"이라면서 "그는 (각종 네거티브 공격 때문에) 매우 비열하고 끔찍한 선거를 치러야 했는데 사람들은 이번이 가장 비열하고 끔찍한 선거였다고 한다. 불행하게 그런 게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기회가 있을 때마다 잭슨 전 대통령을 칭찬하고 그의 초상화를 백악관 집무실에 걸어두는 등 각별한 애정을 표시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잭슨 전 대통령을 칭송하는 이유를 두고 일각에선 두 사람 모두 워싱턴 기성 정치에 발을 담그지 않았던 저돌적인 '아웃사이더' 출신인 데다가 소외당한 농민과 백인 노동자들의 열렬한 지지에 힘입어 승리한 공통점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s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