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은 만나면 영광" 트럼프 발언에 백악관 "외교적 언급"(종합)

송고시간2017-05-02 05:45

스파이서 대변인 "김정은은 여전히 국가 원수" 해명에 '진땀'

'김정은 영리' 트럼프 발언에도 코드 맞추기…"北 이끌어온 것은 분명"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숀 스파이서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만나는 게 적절하다면 '영광스럽게'(honored) 만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김정은은 여전히 국가 원수이다. 여기엔 외교적인 요소가 있다"고 해명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영광' 등 발언을 두고 적절하지 않다는 논란이 이는 데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통령은 김정은이 조성한 위기에 대해서도 인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외교적인 일반론일 뿐 현재 상황에 적용되는 것은 아니라는 취지의 해명이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어린 나이에 친인척과 군부의 견제를 뚫고 권력을 잡은 것은 '꽤 영리하다(pretty smart)'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도 코드를 맞췄다.

그는 "김정은은 김정일이 죽자 어린 나이에 권력을 잡았다"면서 "그에게 들이닥칠 수 있었던 많은 잠재적 위협이 있었고, 우리를 비롯한 많은 사람의 우려에도 그가 그럭저럭 북한을 이끌어 왔음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스파이서 대변인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적절한' 상황에 대해 "북한의 행태와 관련해 조성돼야 하는 많은 조건이 있고, 신뢰의 좋은 신호가 보이기 전까지 조성돼야 하는 많은 조건이 있다"면서 "지금은 분명히 그런 조건들이 조성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은 북한 스스로 그런 환경을 보인다면 (김정은을 만날) 준비를 하겠지만, 지금 북한은 분명히 그렇지 않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과의 대화 관련 질문에 "내가 그와 함께 만나는 것이 적절하다면, 나는 전적으로, 영광스럽게 그것(대화)을 할 것"이라면서 "다시 말해, 적절한 환경 아래에 놓여있다면, 내가 그것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