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佛 르펜 최측근 "집권 1년 뒤 프랑화로 바게트 사게 될 것"

송고시간2017-05-02 02:48

르펜 최측근 플로리앙 필리포
르펜 최측근 플로리앙 필리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대선 결선투표가 엿새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유럽연합과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탈퇴를 내세워 온 르펜 측이 유로화를 버리고 프랑화로 복귀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극우정당인 국민전선(FN) 대선후보 마린 르펜(48) 캠프의 선거대책본부장인 플로리앙 필리포는 1일(현지시간) 프랑스 앵테르 라디오에 출연해 "집권 1년 뒤 새로운 국가통화인 프랑(franc)화로 바게트를 살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르펜은 집권 시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을 탈퇴하고 일상적인 소비생활에서 프랑화를 사용하되 대기업의 국제거래 통화로만 유로화를 사용하게 하겠다고 공언해왔다.

필리포는 "르펜이 집권하면 곧바로 유럽연합과 협상을 시작할 것"이라며 이 과정은 최대 8개월이 걸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 이후 협상 결과를 국민이 판단할 수 있도록 국민투표에 상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집권시 프랑화 복귀를 공약으로 내건 프랑스 대선후보 마린 르펜
집권시 프랑화 복귀를 공약으로 내건 프랑스 대선후보 마린 르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근 르펜이 1차투표에서 탈락한 군소 후보 니콜라 뒤퐁애냥과의 연대 발표에서 "유로화 포기가 선결 조건은 아니다"라고 말해 기존의 유로존 탈퇴 공약에 대해 모호한 입장을 보인다는 지적도 나왔지만, 필리포는 "르펜이 대통령이 되면 당연히 유로존에서 프랑스를 탈퇴시킬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르펜은 유로화 사용으로 물가가 오르고 구매력이 저하돼 프랑스 경제의 경쟁력이 훼손되고 일자리 창출도 안된다면서 프랑화를 재도입해 통화주권을 회복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금융시장과 서구 정계 주류에서는 독일과 함께 유럽연합의 양대 기둥을 이루는 프랑스가 실제로 유로존을 탈퇴하면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거대한 후폭풍이 몰아칠 것이라는 전망을 하고 있다.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