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상황 적절하면 김정은 만날 용의 있다"(종합)

송고시간2017-05-02 02:05

"대부분 정치인은 안하지만, 나는 적절한 환경 아래서라면 만나겠다"

트럼프 "상황 적절하면 김정은 만날 용의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1일 상황이 적절하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만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그를 만나는 것이 적절하다면, 나는 전적으로, 영광스럽게 그것을 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적절한 환경 하에 그렇게 하겠다는 것"이라며 단서를 달았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트럼프와 김정은
트럼프와 김정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상황이 적절하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만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그와 함께 만나는 것이 적절하다면, 나는 전적으로, 영광스럽게 그걸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것은, 다시 말해, 적절한 환경 아래에 놓여있다면, 내가 그걸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부분의 정치적 인물들은 절대 그렇게 말하지 않지만, 나는 적절한 환경 아래에서 그와 함께 만날 것이라고 당신들에게 말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긴급 뉴스를 가진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북한의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으로 한반도의 긴장이 지속해서 고조하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이 나왔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김정은이 2011년 아버지인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 집권한 뒤 단 한번도 외국 지도자와 만난 적이 없으며, 북한을 떠난 적도 없다고 설명했다.

그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적절한 환경'이라는 조건을 붙여 김정은과 만날 수 있다는 의향을 나타낸 것이라는 게 블룸버그 측의 설명이다.

트럼프
트럼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근 북한 지도자를 만난 미국 최고위급 관리는 2000년 방북해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난 매들린 올브라이트 미 국무장관이 유일하다고 블룸버그통신은 덧붙였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