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융커, 메이와 회동후 "협상 타결에 10배는 더 회의적"

송고시간2017-05-02 00:54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지난달 27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회동하고서 영국의 EU 탈퇴 협상 타결 가능성에서 "이전보다 10배는 더 회의적이 됐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일간 알게마이네차이퉁(FAZ)은 지난달 27일 런던 다우닝가 10 총리 집무실에서 메이 총리와 만찬을 겸한 회동을 한 융커 EU 집행위원장이 "(협상 타결 가능성에서) 이전보다 10배는 더 회의적인 상태로 다우닝가 10을 떠난다"고 말했다고 지난달 30일(현지시간)보도했다.

FAZ는 융커가 이 회동 이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 결렬 가능성을 50% 이상으로 올려놨다고 전했다.

융커는 EU 다른 회원국에 줘야 할 돈이 없다는 메이 총리의 시각에 특히 놀랐다고 FAZ는 전했다.

이런 융커 위원장의 발언은 동행했던 EU 집행위 관계자들에 의해 전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융커는 다음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메이 총리와 대화 내용을 전하면서 메이가 "다른 세상에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행위 관계자들은 영국 내 EU 시민과 EU 27개 회원국 내 영국민의 거주·근로권한의 신속한 보장과 협상 기한인 2년내 자유무역협정(FTA) 타결 등 메이 총리의 야심에 놀랐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메이 총리는 탈퇴 협상과 FTA 협상을 협상 기한인 2019년 3월까지 합의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두 협상을 병행해 진행하자는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EU 정상들은 지난달 29일 채택한 협상 가이드라인에서 '선(先) 탈퇴조건 협상-후(後) FTA 등 미래관계 협상'을 천명하고 이른바 이혼합의금, 시민 거주·근로권한 보장, 북아일랜드~아일랜드공화국 국경 문제 협상에서 "의미 있는 진전"이 있을 때만 FTA 협상을 시작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정했다.

이 같은 보도는 영국에서 협상 결렬을 우려하는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고 일간 파이낸셜타임스 등이 전했다.

브렉시트를 지지하는 보수당 의원인 버나드 젠킨은 "이는 합의 도달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일부 사람들이 생각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EU 단일시장에서 이탈을 뜻하는 '하드 브렉시트'를 거부하는 자유민주당 팀 패런 대표는 "협상의 복잡성과 임무의 중대성을 인정하는 것을 거부함으로써 총리가 노 딜(No deal) 위험을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영국과 EU 27개 회원국이 협상을 타결짓느냐와 상관없이 영국은 2년 협상 기간이 끝나는 2019년 3월 29일 EU를 공식 탈퇴하게 된다.

메이 英총리 "EU와 특별한 동반관계 희망"
메이 英총리 "EU와 특별한 동반관계 희망"

(런던 AFP=연합뉴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왼쪽)가 지난달 26일(현지시간) 런던 총리 관저 앞에 도착한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메이 총리는 이날 관저에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EU 협상단과 만찬을 함께했다. 메이 총리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융커 집행위원장과 건설적인 만남을 가졌으며, 리스본조약 50조 발동을 알리는 서한에 이어 영국이 EU와 친밀하고 특별한 동반관계를 위해 헌신할 것임을 되풀이해 강조했다"고 밝혔다. lkm@yna.co.kr

ju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