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정당 14명, '집단탈당 또는 洪지지' 거취 결정

송고시간2017-05-02 04:35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가 지난 1일 밤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바른정당 비유승민계 의원들과 긴급 회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가 지난 1일 밤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바른정당 비유승민계 의원들과 긴급 회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바른정당 비유승민계 의원 14명이 2일 회동을 하고 탈당 여부 등 거취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들은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동, 바른정당 탈당 여부와 당에 잔류하며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지지 선언을 할지에 대해 최종 의견을 모아 집단행동에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홍 후보는 전날 밤 같은 장소에서 이들을 만나 좌파 집권 저지를 위해 보수 대통합에 힘을 보태달라고 요청했다.

바른정당 집단탈당(PG)
바른정당 집단탈당(PG)

[제작 이태호]

이들은 당초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에게 홍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의 3자 단일화를 요구하다 유 후보가 '독자 완주' 입장을 밝히며 거부하자 집단행동에 나섰다.

이들 14명은 전날 밤 집단탈당이든, 홍 후보에 대한 지지 선언이든 행동을 함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집단탈당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됨에 따라 바른정당은 지난 1월 창당 이후 3개월여 만에 당이 사실상 쪼개지는 최대위기를 맞게 됐다.

14명은 권성동 김성태 김재경 김학용 박성중 박순자 여상규 이군현 이진복 장제원 정운천 홍문표 홍일표 황영철(가나다 순) 의원 등이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