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디자인센터, 원장 부인 대표 회사에 거액 지원

송고시간2017-05-02 08:00

원장 공모 당시에도 센터 업무와 업체 이해관계 논란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시 출연기관인 재단법인 광주디자인센터가 원장 부인이 대표회사로 있는 회사에 거액을 지원했다가 말썽이 일자 전액 환수한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디자인센터 전경
광주디자인센터 전경

디자인센터는 원장 공모 과정에서도 원장 업체가 센터 업무와 이해관계가 있어 적절치 않다는 논란이 있었지만 그대로 강행됐다.

우려했던 일이 현실이 됐다는 지적이 시청 안팎에서 나온다.

1일 광주시와 광주디자인센터 등에 따르면 디자인센터는 지난해 7월 '산업화 디자인 상용화 지원사업'에 참여한 I사에게 4천만원을 지원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3월까지 박 원장이 대표이사였으나 같은 해 4월 디자인센터 원장으로 취임하고 부인 H씨가 책임을 지고 있다.

하지만 이 지원은 센터 임직원 행동강령 위반은 물론 지방계약법 등의 규정과도 거리가 멀다는 지적이 나온다.

규정에는 임직원이 직무와 관련돼 있거나 배우자가 임원으로 재직할 시 계약 체결할 수 없게 돼 있다.

지난해 4월 1일 취임한 뒤 3개월 뒤 사실상 자신의 회사나 다름없는 곳에 수천만원을 지원한 셈이다.

디자인센터가 박 원장 취임 전에 거액을 초과해 지원한 것도 논란이다.

디자인센터는 2015년 지역 우수디자인 상품개발 지원사업을 하면서 박 원장 회사에 1억255만원을 지원했다.

사업 공고에는 기업당 최대 지원금은 5천600만원이지만 이 업체가 2건의 디자인개발을 신청했다는 이유로 4천만원이 넘는 돈을 추가로 지원했다.

당시 8개 업체가 받은 돈이 모두 3억800여만원인 점을 고려할 때 1개 업체가 3분 1 이상을 싹쓸이한 셈이다.

광주디자인센터 관계자는 "해당 업체가 낸 디자인 개발은 시리즈물로 2건에 해당해 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원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지난해 지원한 4천만원은 사업 성과물에 대한 후속 지원 차원에서 나간 것으로 시에서 문제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전액 회수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디자인센터 원장 선임과정에서도 센터 업무와 도예품 전문업체인 박 원장 회사와의 이해관계가 논란이 됐으며 시의회가 거세게 반발하기도 했다.

2006년 설립된 디자인센터는 디자인진흥 및 지역디자인특화사업, 기업의 디자인 개발지원, 디자인 인력 교육 및 훈련, 신기술 보육과 창업, 디자인비엔날레 등 전시사업 등을 한다.

올해 예산 규모는 170억원 가량이다.

nicep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