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캄보디아 빈민 아동 10년 넘게 돌보는 성관스님

송고시간2017-05-02 06:23

앙코르와트서 만난 가난한 아이들이 인연…교육통해 미래 희망 키워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종교는 소외된 이웃과 함께 할 때 국민의 지지를 받는 것입니다. 그것이 바로 생명의 원천이기도 합니다"

대한불교조계종 보현선원의 회주인 성관 스님은 세계 최빈국으로 꼽히는 캄보디아에서 10년 넘게 빈민 아동들의 보육과 교육환경 개선에 힘쓰는 목적을 이렇게 말했다.

'캄보디아 빈민아동교육' 성관스님
'캄보디아 빈민아동교육' 성관스님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총무부장을 지내고 현재 보현선원 회주로 있는 성관스님이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지난달 28일 경기 수원시 장안구 조원동 보현선원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17.5.2
hedgehog@yna.co.kr

수원포교당 주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총무부장 등을 역임한 성관 스님을 부처님 오신 날을 앞둔 지난달 28일 경기 수원시 장안구 조원동에 있는 보현선원에서 만났다.

실천불교전국승가회의 의장까지 역임했던 성관 스님은 2004년 사단법인 로터스월드를 설립, 가난 때문에 배움의 기회를 얻지 못한 캄보디아 어린이들에게 미래에 대한 희망을 심어주고 있다.

로터스월드가 2006년 캄보디아 시엠레아프 주 외곽에 개원한 로터스월드 캄보디아 아동센터 'BWC'(Beautiful World of Cambodia)가 전초기지 역할을 하고 있다.

BWC는 개관 직후 가난하지만 똑똑하고 배움의 열망이 큰 어린이 76명을 선발해 수학, 영어, 과학, 미술, 음악, 한글, 태권도를 무료로 가르쳤다.

심지어 기숙사까지 만들어 먹고 자는 걱정 없이 오로지 배움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최고의 교육환경을 제공했다.

BWC에서 진행하는 이런 교육시스템은 캄보디아 정부가 벤치마킹해 공교육체계에 활용할 정도로 큰 성과를 거뒀다.

맨발로 돌아다니며 자기 이름 하나 제대로 쓸 줄 몰랐던 가난한 시골 마을의 아이들이 BWC의 교육을 받고 어느덧 대학교 4학년이 됐다. 캄보디아의 가난한 집안의 어린이 7명이 10년 만에 대학생의 꿈을 이룬 것이다.

중앙 불교 무대에서 조계종 총무부장까지 하던 성관 스님이 캄보디아와 10년 이상 인연을 이어가게 된 동기는 1996년 앙코르와트를 방문한 것이 계기가 됐다.

성관 스님은 "실천불교전국승가회가 중심이 돼 이끌었던 불교개혁 과정에서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아 도반들과 함께 앙코르와트를 갔는데, 50여 명이 넘는 거지가 따라오더라"면서 그때의 충격을 여전히 잊지 못했다.

그는 "앙코르와트 같은 장엄하고 아름답고 과학적인 문화를 창출한 캄보디아 민족이 처참한 빈곤에 시달리는 것에 너무나 큰 충격을 받아서 가난 때문에 고통받는 캄보디아 아이들을 위해 여생을보내야겠다고 다짐했다"면서 "내 갈 길이 정해지니 마음이 편해졌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성관 스님은 수준 높은 교육이야말로 빈곤에서 벗어나 발전된 미래로 나아갈 수 있는 원동력이라 믿고 빈곤청소년들에게 교육을 통해 자립과 자활 의지를 키우는 데 주력했다.

'아름다운 세상, 캄보디아'(BWC) 준공식
'아름다운 세상, 캄보디아'(BWC) 준공식

실천불교전국승가회가 세운 '아름다운 세상, 캄보디아'(BWC)의 준공식이 18일 캄보디아 시엠립에서 열렸다. //문화부 기사 참조/문화/ 2006.2.19. (시엠립<캄보디아>=연합뉴스)

교육에 필요한 학교용지를 찾아 나선 성관 스님은 캄보디아 정부의 도움을 받아 시엠레아프 주의 마지막 남은 노른자위 국유지를 무상으로 받아 BWC를 지을 수 있었다.

10억 원이 넘는 건립비용을 마련하느라 무척 힘이 들긴 했지만, 지금은 캄보디아 내에서 최고의 교육기관으로 자리 잡은 것에 보람을 느낀다.

한국사람들 일부는 우리나라에도 어려운 아이들이 많은데 왜 굳이 외국에다 이렇게까지 잘해줄 필요가 있느냐는 물어보기도 했다.

이에 성관 스님은 "우리나라도 한국전쟁 이후 세계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면 빈곤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지금의 경제적 번영을 누리지도 못했을 것"이라면서 "가난한 이웃과 함께하는 것이 국제사회에서 지금 우리나라가 해야 할 일이다. 그것이 곧 국격을 높이는 것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성관 스님은 교육사업이 어느 정도 궤도에 오르고 나서는 지역 주민을 위한 의료지원과 환경개선사업도 벌이고 있다.

BWC어린이센터 내 도서관
BWC어린이센터 내 도서관

(시엠립<캄보디아>=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캄보디아 시엠립의 BWC어린이센터 내의 도서관. 이 도서관은 KT&G 복지재단의 후원으로 올해 1월 개관했으며 총 도서장수는 2천여권이다. 불교의 국제 구호단체인 (재)로터스월드가 건립한 BWC어린이센터의 학생뿐 아니라 주민들도 이용할 수 있다. 2009.7.8. <<문화부 기사 참조>>
engine@yna.co.kr

BWC 내에 병원을 설립해 1천여 명에게 무료 안과 수술을 해주었고, 시엠레아프 주 시내에 로터스희망미용센터를 세워 미용기술을 전수했다. 지금까지 100여 명의 졸업생이 배출돼 시엠레아프와캄보디아 수도인 프놈펜에서 일하고 있다.

또 BWC센터 내에 도서관을 세워 주민들의 문맹 퇴치 운동을 벌이고 있고, 시엠레아프 초등학교에 화장실도 신축하고, 우물관정 개발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성관 스님은 수원시가 캄보디아 시엠레아프 주의 가난한 마을인 프놈끄라옴에 '수원 중·고등학교 건립', 마을공동사업장 조성, 우물관정 개발 등 지원사업을 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캄보디아뿐 아니라 이웃인 라오스와 미얀마에서도 낡은 책·걸상 교체, 초등학교 화장실 신축을 지원하고 있다.

성관 스님은 "'로터스월드가 없었다면 시골에서 살고 있을 제가 지금은 대학을 가는 꿈을 꾼다. 로터스월드는 나의 모든 것'이라고 말한 한 아이의 인터뷰를 보고 가슴이 뭉클했다"면서 "앞으로 대학을 건립하는 것이 꿈이다. 15∼20년 후에는 캄보디아에 가서 아이들과 함께 여생을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캄보디아 빈민아동교육' 성관스님
'캄보디아 빈민아동교육' 성관스님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총무부장을 지내고 현재 보현선원 회주로 있는 성관스님이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지난달 28일 경기 수원시 장안구 조원동 보현선원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17.5.2
hedgehog@yna.co.kr

'캄보디아 빈민아동교육' 성관스님
'캄보디아 빈민아동교육' 성관스님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총무부장을 지내고 현재 보현선원 회주로 있는 성관스님이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지난달 28일 경기 수원시 장안구 조원동 보현선원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17.5.2
hedgehog@yna.co.kr

'캄보디아 빈민아동교육' 성관스님
'캄보디아 빈민아동교육' 성관스님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총무부장을 지내고 현재 보현선원 회주로 있는 성관스님이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지난달 28일 경기 수원시 장안구 조원동 보현선원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17.5.2
hedgehog@yna.co.kr


hedgeho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