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해안선 조사에 무인선 첫 투입…"주변국 해양활동 견제"

"영해·EEZ 확대 가능성"
日정부, 센카쿠 해역 中선박 영상 공개
日정부, 센카쿠 해역 中선박 영상 공개(도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중국과 영유권 분쟁지역인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주변을 항해하는 중국 당국 선박 등의 영상을 15일 공개했다. 2016.8.16 [해상보안청 영상 캡처=연합뉴스]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이 인근 해상에서 주변국의 자원개발 움직임 등에 맞서 올해부터 처음으로 해안선 조사에 무인선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30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상보안청은 무인선을 활용해 일본 영해와 배타적 경제수역(EEZ)을 정하는 기준이 되는 간조 시의 해안선을 상세히 조사하기로 했다.

총연장 3만5천㎞에 이르는 해안선 조사를 완료하는 데는 수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되지만, 결과에 따라선 일본 영해와 EEZ이 다소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이러한 움직임은 자원개발을 비롯해 해양권익을 강화하는 주변국 행보에 맞서는 차원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자국 EEZ에서 중국과 대만이 허가 없이 실시한 해양조사가 2012년에 각각 4건과 1건이었지만 지난해에는 11건과 8건으로 늘어났다고 주장하는 등 주변국을 견제하고 있다.

해상보안청은 수온, 파고, 풍속 등을 상시 관측하기 위해 길이 3m의 태양광 패널이 부착된 무인선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지난해 도입한 8척 외에도 올해에 8척을 추가로 도입할 예정이다.

해상보안청 측은 "무인 선박을 이용한 해안선 측정은 세계에서 처음"이라며 "정밀하게 조사하면 국제적으로도 영해와 EEZ의 정당성을 주장할 근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2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