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자흐 아스타나서 내달 3일 시리아 회담 재개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내달 3∼4일 카자흐스탄 수도 아스타나에서 러시아와 터키 등 시리아 사태 관련국 대표들이 참석하는 실무 회의가 열린다고 러시아 타스통신 등이 30일(현지시간) 전했다.

지난달 4일 시리아 북부 반군 장악 지역 이들리브 주에서 시리아 정부군이 벌인 것으로 추정되는 화학무기 공격이 있은 후 아스타나에서 처음 열리는 회담이다.

시리아 사태 주변국들은 올해 2, 3월 제네바에서 평화회담이 열리기 직전 실무급 회담의 성격으로 아스타나에서 시리아 문제를 논의했다. 아스타나에서는 마지막으로 3월 14∼15일 실무 회담이 열렸다.

지난달 제네바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됐던 제6차 시리아 평화회담은 화학무기 공격 사태로 재개 시점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아스타나에서 실무 회담이 열리면서 제네바 평화회담 재개도 기대해볼 수 있는 발판은 마련됐다.

그러나 이번 아스타나 회담에도 시리아 반군측은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여 구체적인 성과가 나올 가능성은 낮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반군은 지난번 회담도 참석하지 않았다.

이번 회담에는 시리아 정부를 지지하는 러시아, 이란과 반군측을 지원하는 터키가 참석하고 옵저버 자격으로 미국도 테이블에 앉는다.

올해 2월 아스타나에서 열린 시리아 회담
올해 2월 아스타나에서 열린 시리아 회담[EPA=연합뉴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9: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