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내홍속 '절절한 호소'…"바른길 가도록 지켜달라"

"생존할수 있는 지지율 달라","누가 용감한 도전 나서겠나"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바른정당이 유승민 대선후보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의 이른바 '반문(반문재인)' 단일화 문제를 놓고 탈당 사태가 빚어지는 등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는 가운데 공동선대위원장인 김무성 의원을 비롯한 소속 의원들의 유권자들을 향한 절절한 호소가 30일 눈길을 끌고 있다.

김 위원장과 선대본부장인 김세연 사무총장, 장제원 의원 등은 전날 부산 서면에서 유 후보의 지원유세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유세에서 "유 후보와 홍 후보, 안 후보가 같이 단일화해서 문재인 후보를 꺾어보자는 생각을 한때 하기도 했다"면서 "우리나라를 구하기 위한 충정의 일환이었음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현 상황은 단일화가 굉장히 어려워져 간다"면서 "우리는 비록 단일화를 주장했지만, 이것이 되지 않을 때는 유 후보가 지금보다 단 한 표라도 더 얻도록 최선을 다해 선거운동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왜) 이렇게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지 저희도 참 고민이다. 지금부터 오릅니까"라면서 "여러분들께서 유 후보를 지지해주시면 유 후보 지지율이 대폭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러분이 도와주시겠느냐"고 호소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이번에 안되면 다음에 또 기회가 있지 않겠느냐"면서 "우리 유 후보를 잘 키워서 다음에는 틀림없이 당선되도록 만들어 보자"고 말하기도 했다.

김 사무총장은 "(저희는) 정치를 한번 바꿔보자고, 기를 쓰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만약 이런 바른정당의 노력이 이번 대선에서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면 누가 또 우리 같은 용감한 도전을 하겠느냐"면서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유 후보가 지금까지의 썩은 모습, 수구, 진보를 깨끗하게 몰아내고 대한민국을 똑바로 세울 수 있도록, 바른길을 열어갈 수 있도록 지켜주셔야 한다"면서 "이렇게 무너지도록 내버려두지 마시고, 여러분들이 지켜주셔야 대한민국의 미래가 활짝 열린다. 도와주시라"고 절규에 가까운 호소를 했다.

장제원 의원은 "이번에 완패, 참패를 주시면 어느 누구도 이제 다시는 기득권 수구세력과 싸우겠다는 이들이 없어진다. 저희가 생존할 수 있는 지지율을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내홍속 '절절한 호소'…"바른길 가도록 지켜달라" - 1

유 후보도 유세를 통해 낮은 지지율과 당내 후보단일화 요구를 염두에 둔 듯 "요즘 많이 힘들다"면서 "그러나 저는 여러분의 힘을 믿는다. 저를 뽑아달라"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공동선대위원장인 정병국 전 대표는 이날 이학재 의원이 유 후보에 대한 지지 호소를 위해 하루 35~40km씩 부산에서 서울까지 16박 17일간 총 582km를 걷는 국토대장정에 일시 합류에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경북 김천~충북 영동군에 이르는 33km 구간 행군에 동참한 것이다.

정 전 대표는 "발톱이 빠지는 고통을 참으며 버스정류장에서 쉬고, 길에서 밥을 먹는 상황 속에서도 국토대장정을 완수하겠다는 팀원들의 다짐에서 간절한 결의를 느꼈다"며 "국민께서 우리 바른정당과 유 후보의 진정성을 알아주시는 날이 곧 올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대장정팀의 일부 대원은 왼발 새끼발가락 발톱을 뽑는 치료를 받고도 대열에 합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7일에는 유 후보도 대장정팀에 합류해 대구 담티역에서 범어네거리까지 함께 걸으며 유권자들에 '새로운 보수', '건전한 보수'를 약속하며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으며, 유 후보는 대선까지 완주를, 국토대장정팀은 서울까지의 완주를 서로 약속했다.

한편 후보 단일화와 보수 대통합을 주장하며 지난 28일 이은재 의원이 탈당한 이후 바른정당에서 추가 탈당자는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일부 소속 의원들은 여전히 탈당을 저울질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1차 시한으로 여겨졌던 29일(투표용지 인쇄 하루 전)까지 추가 탈당자는 나오지 않은 것이다.

다만 일부 소속 의원들은 이날 밤 추가 회동설이 나돌고, 안철수 후보 측의 김종인 공동정부준비위원장이 바른정당 소속 의원들에 대한 접촉에 나설 가능성이 있어 추가 행동 여부가 주목된다.

바른정당, 내홍속 '절절한 호소'…"바른길 가도록 지켜달라" - 2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9: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