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10억 달러' 언급에 대선주자 '사드공방' 재점화

文 "무조건 찬성하니 돈 내라는 것" "새정부에 넘겨야 돈요구 못해"
安 "비용은 美 부담"…安측 "실제 돈 요구하면 국회비준, 사드찬성 철회는 아냐"
洪 "사드비용 언급은 트럼프 협상수단…셰일가스 수입으로 대체"
사드 배치 각 당 대선 후보들 입장 (PG)
사드 배치 각 당 대선 후보들 입장 (PG)[제작 최자윤 이태호]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임형섭 기자 =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언론 인터뷰에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비용으로 한국이 10억 달러를 부담해야 한다고 발언하면서 대선 후보들 사이에서 사드배치 공방이 재점화된 양상이다.

사드배치를 차기 정부로 넘겨야 한다고 주장해온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사드 찬성파' 후보들이 트럼프의 비용 언급에 빌미를 줬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비용은 미국이 부담하는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며 방어막을 치는 동시에, 만일 비용을 실제로 요구한다면 국회 비준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미국 셰일가스 수입으로 이 비용을 대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10억 달러' 언급에 대선주자 '사드공방' 재점화 - 1

우선 문 후보의 경우 '차기 정부에서 결정해야 한다'는 자신의 입장이 옳았다고 주장하면서 안 후보나 홍 후보 등 사드 찬성입장을 밝힌 후보들에게 공세를 폈다.

문 후보는 이날 충남 공주대 앞에서 한 유세에서 "한국에서 주요 정당 대통령 후보라는 분들이 '국회비준 필요 없다', '무조건 찬성해야 한다'고 하니 '그러면 돈도 내라' 이렇게 나오는 게 아니겠냐"고 지적했다.

그는 "돈 요구를 보면 미국이 주한미군의 무기로 도입하려던 게 아니라 우리가 먼저 미국에 요구하고 부탁한 게 아닌가 의심이 든다"며 "정부가 비용 부담에 대해 국민에게 정직하게 말하지 않고 속인 게 아닌가 의혹도 든다"고 주장했다.

문 후보는 "저는 공격을 받으면서도 일관되게 '지금 찬반을 결정해서는 안 되고 새 정부로 넘겨 미국과 협상할 카드로 갖고 있어야 한다', '새 정부가 외교로 해결할 자신이 있다'고 주장해왔다"며 "새 정부가 결정하고 국비 비준 동의를 거쳐야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돈 요구를 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10억 달러' 언급에 대선주자 '사드공방' 재점화 - 2

반면 안 후보는 이날 수원역 집중유세에서 "국방부에 따르면 사드 비용은 공식 합의로 미국이 부담하게 돼 있다"며 "한미동맹은 상호존중이 우선이다. 트럼프도 한미 간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드 비용은 미국이 부담하는 것이며, 이에 따라 사드배치 찬성 입장도 바꿀 필요는 없다는 것이 안 후보의 주장이다.

다만 안 후보 측 내에서는 이전과는 상황이 다소 달라졌다는 취지의 발언도 나왔다.

안 후보 측 김근식 정책대변인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서 "10억 달러는 막대한 재정적 부담을 초래한다"며 "(실제로 미국이 비용을 요구한다면) 국회비준 절차를 거쳐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사드 찬성 입장은 변함이 없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비용 문제에서) 합의를 깬다면 절차상 재고가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10억 달러' 언급에 대선주자 '사드공방' 재점화 - 3

홍 후보의 경우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미국 측의) 협상 수단"이라면서 이 문제를 풀 대안이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홍 후보는 이날 경기도 동두천 유세에서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는 자세히 보면 협상하기 전에 조건을 건다. 10억 달러를 이야기하는 것도 협상 수단"이라며 "한미 FTA(자유무역협정)로 우리가 250억 달러 흑자를 보고 있다. 그걸 해소하기 위해 우리가 중동에서 수입하는 가스를 미국의 셰일가스로 대체해주면 협상이 된다"고 설명했다.

홍 후보는 "좌파 정권이 들어오면 사드배치를 돈 주고 안 한다는데, (그러면 미국은) 사드를 빼 가고 한국을 제외하는 '코리아 패싱'을 한다는 것"이라며 사드배치를 반대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8: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