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상정 "대통령 되면 사드 밀실협상 실체 밝히겠다"

"동맹이 중요하다더라도 국익보다 우선할 수 없다"

(성주=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30일 "대통령이 되면 사드를 철회하고 밀실협상 실체를 반드시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질문에 답하는 심상정
질문에 답하는 심상정(성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30일 오후 사드 배치지역인 경북 성주군 초전면 성주골프장 인근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4.30
psykims@yna.co.kr

심 후보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반대 집회가 열린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소성리 주민들 눈물을 닦아 드리고 위로 말씀드리는 것 외에 다른 (방문) 목적이 없다"며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려는 정치인은 직접 와서 소성리 참상을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이 급하고 떳떳하지 못해 새벽에 그렇게 많은 경찰을 동원해 주민을 탄압했는지 이게 전쟁터 아니냐"며 "게다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사드 비용 10억 달러를 내라며 무기중개상 같은 말을 한다. 비용을 얘기할 거면 사드를 가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사드 배치 시기와 비용에 밀실 협의가 있었다 생각한다. 제가 대통령이 되면 반드시 밝히겠다"며 "트럼프를 변호하기 급급하고 있는 대선후보들은 미국 주지사로 출마하는 게 더 낫지 않느냐"고도 했다.

한미 동맹과 관련해서는 "편협한 미국 우선주의와 동맹이 양립할 수 없다"며 "동맹이 중요하다더라도 국익보다 우선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심 후보는 "아직 사드가 배치됐다고 단정하기 이르다 본다"며 "대통령이 되면 사드배치에 그동안 생략된 절차를 반드시 거치고 국익에 부합되지 않는 사드를 철회시키겠다"고 덧붙였다.

ms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8: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