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12전 113기' 김성용 "그만두려고 했는데…실감 안 난다"

김성용. [KPGA제공=연합뉴스]
김성용. [KPGA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41세 나이에 첫 우승을 차지한 김성용이 가족들을 품에 안고 가슴 벅차했다.

김성용은 30일 전남 무안군 무안컨트리클럽(파72·7천50야드)에서 열린 카이도시리즈 2017 유진그룹/올포유 전남오픈(총상금 5억원)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쳐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우승했다.

김성용은 투어의 대표적인 '늦깎이'다.

초등학교 때 태권도, 중학교 때 유도 선수로 활약하다가 고등학교 3학년이 돼서야 골프와 인연을 맺었다.

한국프로골프(KPGA) 티칭프로인 아버지 김양삼 씨의 권유로 골프를 시작한 것이다.

이후 군 복무를 마치고 24세가 돼서야 본격적인 골프 선수의 길에 들어섰고 26살인 2002년에 KPGA에 입회했다.

KPGA 정회원이 된 것은 2005년이고 정규 투어에 뛰어든 것은 31세인 2007년이었다.

출발과 투어 데뷔가 늦은 만큼 우승도 40세를 넘은 나이에 이뤄냈다.

2014년 2월 비공식 대회인 코리아 윈터투어 3차 대회에서 한 번 우승한 것이 전부였던 그는 코리안투어 113번째 대회 출전에야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김성용은 "솔직히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그동안 열심히 한다고 했는데 인제야 우승을 하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광주 출신인 그는 처가가 대회장에서 10분 거리에 있어 이번 대회와 인연이 깊다.

가족과 함께 한 우승 기념촬영. [KPGA 제공=연합뉴스]
가족과 함께 한 우승 기념촬영. [KPGA 제공=연합뉴스]

김성용은 "여기는 내 고향이나 마찬가지"라며 "작년에 허리 상태가 너무 안 좋아서 투어 생활을 그만둘까도 생각했는데 한 해만 더 열심히 해보자고 마음먹은 것이 오늘 결과로 이어졌다"고 기뻐했다.

현정협(34)에게 1타 뒤처져 있던 16번 홀(파5) 이글이 이날 승부처가 됐다.

그는 "티샷 이후 두 번째 샷이 핀까지 240m 정도 남은 상황이었다"며 "투온을 노리고 힘껏 친 것이 홀 2.5m에 붙어 이글로 연결됐다"고 돌아봤다.

허리 부상에 대해서는 "지난해 5월부터 근력 운동을 하다가 무리가 왔다"며 "디스크 시술을 두 군데나 했는데 지금은 재활 훈련을 통해 많이 나아진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번 우승으로 김성용은 '가정의 달' 5월을 앞두고 가족들에게도 큰 선물을 했다.

김성용은 "아내가 2014년 교통사고로 골반을 심하게 다쳐 다시는 일어나지 못할 것이라는 진단까지 받았는데 다행히 꾸준한 재활로 걸을 수 있게 됐다"며 "사실 다음 주 연휴에 아내가 무안 처가에 내려오기로 했는데 조금 빨리 와서 우승 현장을 함께 했다"고 활짝 웃었다.

만 40세가 넘어 첫 우승을 일궈낸 그는 "골프는 노력한 만큼 결과가 나오는 스포츠라는 점이 가장 큰 매력"이라며 "이번 우승을 계기로 2승, 3승도 도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7: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