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성변회 "대선후보들 여성·아동 공약, 현실성 떨어져"

"금전 지원보다 양육 환경·육아 고충 개선할 근본정책 필요"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한국여성변호사회(회장 이은경)가 19대 대선 후보들의 여성·아동 공약에 현실성이 떨어지는 내용이 많다며 공약 개선을 촉구했다.

30일 여성변회는 각 후보의 여성·아동 관련 정책을 분석한 결과를 내놓고 "전체적으로 구체적 실현성이 떨어지는 정책이 많다"며 "금전 지원보다는 양육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육아의 고충을 적극 해결하는 근본적인 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여성변회는 더불어민주당이 '성별 임금 격차 해소'를 중요 공약으로 내세운 것은 바람직하다고 평가했다.

자유한국당에 대해선 '영유아 가정양육수당 2배 인상'을 눈에 띄는 공약으로 꼽았다.

국민의당이 내세운 '성 평등 임금공시제 도입'과 '동일임금의 날 제정'도 현실적이라고 봤다.

바른정당의 공약 중에선 3년 육아휴직을 3회 분할해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자녀 성장 단계별 돌봄 휴직제'를, 정의당에선 '육아기 근로 단축제의 최대 3년 분할 사용', '시차 출퇴근제'를 현실적인 정책으로 평가했다.

여성변회는 남성근로자에게 3개월 의무 육아휴직을 갖게 하는 '남성의무육아 휴직제'를 도입하고, 초기 내각 중 몇 명을 여성으로 구성할지 등을 구체적으로 밝혀달라고 대선 후보들에게 요구했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7: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