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봉훈 결승골' 광주, '무패 가도' 전북에 일격

'골대만 3번' 전북은 리그 8경기 만에 첫 패
제주는 수원에 덜미…대구는 서울 잡아


'골대만 3번' 전북은 리그 8경기 만에 첫 패
제주는 수원에 덜미…대구는 서울 잡아

결승골을 넣고 기뻐하는 광주 여봉훈[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결승골을 넣고 기뻐하는 광주 여봉훈[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하위권의 광주FC가 선두를 달리는 전북 현대에 리그 첫 패배를 안겼다.

광주는 30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8라운드 전북과의 홈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직전 리그 경기까지 5승 2무를 기록 중이던 전북(승점 17)은 이날 승리시 승점 20고지를 밟을 수 있었지만, 8경기 만에 패배를 맛봤다.

최근 6경기 3무 3패로 리그 11위에 처져있던 광주는 전반까지 전북을 상대로 전혀 밀리지 않는 경기를 펼쳤다.

광주는 전반 초반 주현우의 연속 슈팅으로 전북을 위협했다.

전열을 재정비한 전북은 에두의 개인기를 앞세워 반격에 나섰고, 전반 36분 에두가 왼쪽 측면 돌파 후 때린 왼발 슈팅이 크로스바를 때리기도 했다.

1강 전북을 상대로 치열한 공방전을 펼치던 광주는 전반 추가시간 천금 같은 결승골을 뽑아냈다.

코너킥 상황에서 수비수가 머리로 걷어낸 공이 문전에 있던 여봉훈에게 연결됐고, 여봉훈은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북은 후반 들어 동점을 만들기 위해 거세게 공세를 펼쳤지만, 운이 따르지 않았다.

후반 19분 전북 정혁이 페널티 지역 전방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직접 슈팅을 때렸지만, 골대를 맞췄고, 후반 21분 에델의 문전 오른발 터닝 슈팅은 골키퍼에게 막혔다.

2분 뒤 프리킥 찬스에서 정혁이 올린 크로스가 골망을 흔들었지만, 김보경이 헤딩 시도 과정에서 오프사이드가 됐고, 후반 29분 이승기의 오른발 슈팅 역시 골대를 맞췄다.

수원 삼성은 제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위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14)와의 원정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수원은 전반 19분 김민우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때린 대포알 같은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앞서나갔다.

이후 후반 27분 제주 멘디에게 문전에서 반칙을 범하며 페널티킥을 내줬고, 키커로 나선 마르셀로에게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수원은 후반 36분 조나탄이 문전 바이시클킥으로 역전골을 만들었다.

리그 1·2위 전북과 제주가 모두 패하면서, 1·2위간 승점 차는 3으로 유지됐다.

대구FC는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디펜딩 챔피언' FC서울과의 홈경기에서 에반드로의 멀티골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최근 리그 2연패로 부진했던 대구는 승점 9를 기록하며 중위권 도약 발판을 마련했다.

에반드로는 전반 36분 정우재가 골대 오른쪽 측면 돌파 후 문전으로 내준 공을 왼발로 가볍게 갖다 대 득점했다.

이어 후반 15분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 슈팅하면서 리그 3·4호골을 뽑아냈다.

대구는 후반 36분 서울 박주영에게 페널티킥 골을 내줬지만, 리드를 지켜냈다.

서울은 이날 승리 시 2위로 올라설 수 있었지만, 상하이 상강전 패배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 데 이어 리그 경기까지 패하며 팀 분위기가 무겁게 가라앉았다.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7: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