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安측 "文 처조카 특혜채용 의혹…盧재단 기획위원 회사에 입사"

"文 최측근 인사 개입한 권력형 비리로 규정…文, 후보사퇴해야"
"내부 반발에도 채용…당시 회사 내 '낙하산 인사' 소문 파다"
文측 "어떤 특혜도 없어…무모한 의혹제기에 유감"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측은 30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부인인 김정숙 씨의 조카에 대한 특혜채용 의혹을 제기했다.

민주당 관계자들의 추천을 받아 노무현재단 기획위원이 대표로 있던 회사에 특혜채용됐다는 것이다.

선대위 공명선거추진단의 김인원 부단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2013년 11월 김 씨 남동생의 큰 딸인 김모 씨(당시 28세)가 ㈜유디치과그룹에 특혜채용됐다고 주장했다.

김 부단장에 따르면 서울 소재 대학의 사회복지학과를 졸업한 김 씨는 특별한 회사 경력 없이 전공과 무관하게 유디치과그룹의 언론홍보 담당자이자 대리 직급으로 채용됐다. 김 씨는 채용 후 6개월 만에 과장으로 승진했다.

이에 대해 안 후보 측은 김 씨의 채용과정에서 민주당 J의원의 전직 보좌진이 김 씨를 추천했고, 민주당 청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을 역임한 당시 정모 유디 대표이사와 이모 경영본부장이 내부반발에도 불구하고 김 씨 채용에 적극 개입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 측은 이 본부장이 김 씨를 면접할 당시 정 대표가 김 씨와 면접실에 동행했다면서 "채용을 미리 내정하고 형식적으로 면접을 실시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특히 안 후보 측은 정 대표가 노무현재단의 기획위원이고, 이 본부장은 문 후보의 특보를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 측은 김 씨가 채용될 당시 '의사 1인 1개소 병원 개설'을 골자로 하는 '반(反)유디치과법'이 시행 중이어서 한국치과협회와 유디치과그룹 간에 첨예한 갈등을 빚고 있던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부단장은 "당시 김 씨와 경쟁했던 다른 응시자들은 사회경력과 홍보경험이 있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어서, 김 씨의 채용을 두고 회사 내부에서도 강력한 반발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김 부단장은 "오모 부사장은 홍보경험이 전무한 김 씨를 바로 대리 직급으로 채용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이유로 반대했고, 김 씨가 채용되자 회사 내 직원들 사이에서는 '낙하산 인사'라는 소문이 파다했다"면서 "오 부사장은 얼마 뒤 퇴사했다"고 말했다.

김 부단장은 "문 후보의 최측근 인사들이 개입한 권력형 비리로 규정한다"면서 "문 후보 아들인 준용 씨와 처조카 김 씨의 특혜채용은 청년실업으로 시름 하고 있는 국민에 대한 배반이다. 문 후보는 거짓 해명이나 모르쇠로 어물쩍 넘어가려 하지 말고 국민 앞에 명백히 진실을 밝힘과 동시에 즉각 대선후보직에서 사퇴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후보 측 관계자는 "5명의 지원서가 접수됐었고 최종면접은 2명을 봤다. 면접 과정에서 어떤 특혜도 없었고 모두 정상적 절차로 진행된 건이었다"면서 "너무 무모한 의혹 제기를 하는 것에 대해 유감이다"라고 반박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7: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