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1세 김성용, 프로 데뷔 15년 만에 첫 우승 '감격'(종합)

처가가 있는 무안에서 현정협 1타 차로 제치고 정상
김성용. [KPGA 제공=연합뉴스]
김성용. [KPGA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김성용(41)이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유진건설/올포유 전남오픈(총상금 5억원)에서 감격의 프로 데뷔 첫 우승을 차지했다.

김성용은 30일 전남 무안 골프장 동코스(파72·7천50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 이글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의 성적을 낸 김성용은 12언더파 276타의 현정협(34)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1억원이다.

2002년 KPGA 회원이 된 김성용은 이번 대회가 정규 투어 첫 우승이다.

김성용은 중학교 때까지 태권도와 유도 선수를 하다가 고등학교 3학년 때야 KPGA 티칭프로인 아버지 김양삼 씨의 권유로 골프에 입문했다.

2005년 KPGA 정회원 자격을 얻은 김성용은 2014년 2월 코리안 윈터투어 J골프 시리즈 3차 대회에서 한 번 우승한 경력이 있다. 이 대회는 KPGA 정규 투어 대회는 아니었다.

정규 대회 중에서는 2012년 KPGA 선수권대회 공동 2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김성용은 14번 홀(파3)까지 동반 플레이를 벌인 현정협에게 2타 차로 끌려갔다.

3라운드까지 현정협에게 1타 앞선 단독 선두였으나 1번 홀(파5)에서 김성용 보기, 현정협 이글로 엇갈리며 뒤집힌 전세가 이어지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15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 1타 차로 추격한 뒤 16번 홀(파5)에서 이글로 승부를 뒤집었다.

두 번째 샷을 그린 위에 올리면서 홀 약 2.5m에 붙였고 이 이글 퍼트에 성공하며 승기를 잡은 것이다.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현정협이 약 2m 버디 기회를 잡았으나 이 내리막 퍼트를 성공하지 못하면서 김성용의 생애 첫 정규 투어 우승 가능성이 더 커졌다.

파 퍼트를 남긴 김성용은 약 2.5m 만만치 않은 거리의 파 퍼트로 우승컵을 지켜낸 뒤 아내, 딸, 아들과 포옹하며 기쁨을 만끽했다.

특히 처가가 무안인 김성용은 "작년에 허리가 많이 좋지 않았지만, 오늘과 같은 결과가 나와 매우 기쁘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국가대표 출신 한창원(26)이 8언더파 280타, 단독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번 시즌 아직 2개 대회밖에 끝나지 않았지만 김성용은 상금 1억 252만원으로 상금 선두에 나섰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