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가슴' 오명 벗은 김지현, 125번째 대회에서 우승 감격

KLPGA투어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18번홀 버디로 첫 정상

(용인=연합뉴스) 권훈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김지현(24)은 7년 동안 한 번도 우승이 없었다.

125개 대회 만에 첫 우승의 감격을 누린 김지현.
125개 대회 만에 첫 우승의 감격을 누린 김지현.

1, 2라운드에서는 잘하다가도 최종 라운드에서는 번번이 무너졌다. 다 잡았던 우승도 연장전에 끌려가 놓친 적도 있다.

심약하다는 박한 평가가 따라 다닌 이유다.

김지현은 30일 경기도 용인 써닝포인트 골프장(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에서 마침내 생애 첫 우승을 따냈다.

김지현은 이날 5언더파 67타를 쳐 최종합계 15언더파 201타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뛰는 이정은(29)과 상금랭킹 1위를 달리는 2년 차 이정은(21) 등 2명의 이정은을 1타차로 따돌렸다.

투어 데뷔 이래 무려 125개 대회 만에 우승의 감격을 맛본 김지현은 축하 물세례를 받으며 통곡을 했다.

극적인 우승이었다.

전날 무려 10언더파 62타를 때려 공동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김지현은 첫 홀부터 보기를 적어내며 우승 경쟁에서 밀려나는 듯했다.

7번홀(파4)에서 첫 버디를 잡아냈지만 이미 선두는 두 명의 이정은이 꿰차고 있었다.

하지만 10번(파4), 12번홀(파3)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추격의 고삐를 죈 김지현은 14번홀(파5)에서 이글성 버디, 16번홀(파3)에서 2m 버디를 보태 공동선두로 올라섰다.

18번홀(피5)에서 김지현은 세번째샷이 핀을 5m가량 지나갔지만 과감한 퍼트로 우승을 확정 짓는 버디를 뽑아냈다.

연장전을 준비하던 두 이정은은 김지현에게 달려나가 축하의 포옹을 나눴다.

올해부터 LPGA 투어로 주 무대를 옮긴 '언니' 이정은은 5타를 줄였지만 18번홀에서 2m 버디가 빗나가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막내' 이정은은 보기없이 7언더파 65타를 쳐 2위까지 치고 올라와 상금랭킹 1위를 굳게 지켰다.

하민송(22)이 3위(13언더파 203타)에 오른 가운데 고진영(23)은 4위(12언더파 204타)로 체면을 지켰다.

하위권으로 밀렸던 김해림(28)은 버디 8개를 잡아내며 데일리베스트인 8언더파 64타를 쳐 6위(11언더파 206타)로 순위를 끌어올려 4개 대회 연속 톱10 입상 행진을 이어갔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6: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