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팝스타 리처드 막스, 공연홍보 내한 취소…"한반도 정세 불안"

공연 주최 측 "6월 내한공연 일정은 변동 없어"


공연 주최 측 "6월 내한공연 일정은 변동 없어"

미국의 팝스타 리처드 막스.[EPA =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의 팝스타 리처드 막스.[EPA =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미국의 팝스타 리처드 막스가 불안한 한반도 정세를 이유로 5월 1∼3일 내한 일정을 취소했다.

코리아아트컴퍼니는 "오는 6월 내한공연을 위해 5월 1∼3일 홍보차 방문 예정이었던 리처드 막스의 내한이 취소됐다"고 30일 밝혔다.

이어 "미국 소속사는 한반도 정세 불안과 군사적 긴장감으로 인해 내한이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또 "리처드 막스 역시 이번 방문을 위해 많은 준비를 해왔고, 한국 팬들을 만나고 싶었기에 아쉬워했다"며 "이른 시일 안에 다시 방문하겠다는 말을 전해왔다"고 덧붙였다.

당초 리처드 막스는 6월 내한공연에 앞서 기자회견 등 프로모션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5월 1∼3일 한국을 방문하려 했다.

다만 6월 예정된 리처드 막스의 내한공연은 차질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공연 주최 측은 밝혔다.

리처드 막스는 오는 6월 2일 인천 남동체육관, 3일 서울 연세대학교 노천극장, 4일 부산 벡스코에서 내한공연을 연다.

리처드 막스는 1980∼1990년대를 풍미한 '발라드의 황제'로 '홀드 온 투 더 나이트'(Hold On To The Night), '라이트 히어 웨이팅'(Right Here Waiting), '나우 앤 포에버'(Now and Forever) 등이 히트하며 세계적 스타 반열에 올랐다.

리처드 막스는 지난해 12월 대한항공 기내에서 난동을 부리는 승객을 제압하는 데 힘을 보태고 항공사의 미숙한 대처를 질타하는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기도 했다.

kihun@yna.co.kr

팝스타 리처드 막스, 공연홍보 내한 취소…"한반도 정세 불안" - 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4: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