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 "사드 아직 결정 안됐다…새정부에 넘겨야 美도 돈요구 못해"

"우리가 먼저 사드 부탁 의심…결정 과정 살펴보겠다"
"양강 무너져…종북몰이에 국민 안 속아, 안보 후보는 문재인뿐"

(서울·공주=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30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계획) 배치 문제와 관련, "아직 결정된 게 아니다"라며 "새 정부가 결정하고 국비 비준 동의를 거쳐야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돈 요구를 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날 충남 공주의 공주대 앞에서 가진 유세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 사드 비용으로 우리 국가 예산 400분의 1이 넘는 10억불을 내놓으라고 한다. 처음에 부지만 제공하면 될 것처럼 하더니 선거 국면에 슬그머니 사드를 먼저 보내놓고 이제 돈을 내라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왜 이렇게 됐느냐. 한국에서 주요 정당 대통령 후보라는 분들이 '국회 비준 필요 없다', '무조건 찬성해야 한다'고 하니 '그러면 돈도 내라' 이렇게 나오는 게 아니겠냐"고 언급했다.

문 후보는 "돈 요구를 보면 미국이 주한미군의 무기로 도입하려던 게 아니라 우리가 먼저 미국에 요구하고 부탁한 게 아닌가 의심이 든다"며 "정부가 비용 부담에 대해 국민에게 정직하게 말하지 않고 속인 게 아닌가 의혹도 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드배치 결정 과정을 새 정부가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저는 공격을 받으면서도 일관되게 '지금 찬반을 결정해서는 안 되고 새 정부로 넘겨 미국과 협상할 카드로 갖고 있어야 한다', '새 정부가 외교로 해결할 자신이 있다'고 주장해왔다"며 "이것만 봐도 누가 외교를 아는 후보인지, 외교·안보 위기를 누가 제대로 대처할 후보인지 분명히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후보는 "양강 구도가 무너졌다. 갈수록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며 "문재인이 충남뿐 아니라 전국 모든 지역에서 일등"이라고 말했다.

그는 "선거철이 되니 또 색깔론·종북몰이를 하지만 제 지지도는 갈수록 오른다"며 "이제 국민도 속지 않는다. 안보를 믿을 후보는 문재인뿐"이라고 주장했다.

문 후보는 "이번 대선은 준비된 국정운영 세력과 불안한 세력 간 대결로, 국회의원 40명도 안 되는 미니정당이 이 위기에서 국정을 감당할 수 있겠느냐. 불안해서 나라를 맡길 수 있겠느냐"라며 "연정·협치를 한다는데 어느 당과 하든 몸통이 아니라 꼬리밖에 더 되겠느냐. 그게 국민이 원하는 진짜 정권교체냐"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가운영은 대통령 혼자 하는 게 아니다"라며 "원내 제1당이자 두 번의 국정경험과 수권능력을 갖춘 민주당쯤 돼야 국정을 주도할 수 있다"고 말했다.

文 "사드 아직 결정 안됐다…새정부에 넘겨야 美도 돈요구 못해" - 1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5: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