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갤S8 연휴 첫날 2만2천대 개통…흥행 이어갈까

실제 예약판매 70만대 가정할 때 개통률 70% 수준
해외서 재부팅 문제도 발생…품질논란 지속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삼성전자[005930]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8 시리즈가 다음달 9일까지 이어지는 징검다리 황금연휴를 맞아 역대 최고 수준의 흥행 성적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30일 이동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갤럭시S8과 갤럭시S8플러스는 연휴 첫날인 29일 오후 8시까지 2만2천200여대 개통됐다. 27일 1만6천여대, 28일 1만7천여대보다 눈에 띄게 증가했다.

현재 개통되는 물량에는 예약 판매분과 일반 판매분이 섞여 있다. 일부 예약 구매자들은 재고가 부족한 갤럭시S8플러스 128GB 모델을 아직도 배송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이동통신사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100만4천대를 예약 판매했다고 밝혔으나, 허수를 빼면 70만대 정도가 맞을 것"이라며 "지난 27일까지 이 중 50만대가 개통됐으니 개통률은 70%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반 판매는 하루 1만5천대 안팎"이라며 "출시 직후의 대박까지는 아니지만, 판매가 순조로운 편"이라고 덧붙였다.

갤럭시S8 시리즈가 초반 흥행을 이어가려면 부실한 품질 관리 논란을 가라앉히는 것이 급선무다.

삼성전자는 일부 제품의 붉은 화면, 와이파이 접속 장애 등을 지난 27일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해결하려 시도했으나 여전히 만족스럽지 못하다는 소비자들의 불만에 직면했다.

해외 소비자들 사이에선 기기가 이유 없이 꺼졌다 켜지는 재부팅을 반복하거나 자동으로 화면이 잠기는 현상이나타난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이런 논란은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역대 갤럭시 스마트폰 제품 중 최고의 안전성과 품질을 갖췄다"고 자신한 것과 배치돼 흥행 가도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청소년에게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 습관을 길러주는 '삼성 마시멜로' 애플리케이션을 한국과 미국에서 무료 출시했다. 스마트폰 중독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4: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