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洪 "'상왕'에 '태상왕'까지 모시나"…安 '공동정부' 일축

"김종인 나도 만났다…만난 이야기 하지 않았다"
"우파정권 동력약화 책략…安 유약함, 참 딱해보여"

(서울·동두천=연합뉴스) 홍정규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는 30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에 합류한 김종인 공동정부준비위원장의 '공동정부' 추진에 대해 "보수·우파 정권 수립의 동력을 약화하려는 책략에 넘어가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홍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미 안(安)을 넘어 '양강 구도'로 가 있는데, 김종인 전 민주당 대표께서 한나라당, 국민의당, 민주당으로 떠돌다가 다시 국민의당으로 가서 공동정부 운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차피 1번(더불어민주당 문재인)·3번(안철수) 후보는 일란성 쌍둥이"라며 "안 후보가 호남에서 선전해주면 4자 구도에서 반드시 이기는 선거인데, 정책과 이념이 전혀 다른 정당과 선거 연대는 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또 안 후보를 향해 "아무리 대통령을 하고 싶다지만, 상왕(박지원 대표)에 태상왕(김종인 전 대표)까지 모시고 3년짜리 대통령이 되려고 무리하는 것은 자신의 유약함만 드러내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참 딱하게 보인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이날 경기도 동두천 유세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도 (김 전 대표를) 만났다"면서도 "그분은 어떻게 하자는 건지 내가 잘 몰라서 만난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그는 자신이 김 전 대표와 만난 시점에 대해선 "만났는데, 만난 내용도 이야기 안 하고, 그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고 언급을 피했다.

접경지 찾은 홍준표
접경지 찾은 홍준표(연천=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30일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버스터미널 앞에서 열린 유세현장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7.4.30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4: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