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상정 "문재인 비판하면 우리 작은 정의당 날아갈 거 같다"(종합)

"수구 보수는 양심이 없는 막가파"…"모두 잘사는 것이 국민통합"

(포항·대구=연합뉴스) 임상현 김선형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30일 "문재인 후보는 약하다. 재벌 앞에 너무 약하다"고 비판했다.

대구 찾은 심상정
대구 찾은 심상정(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30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거리유세를 펼치고 있다. 2017.4.30
sunhyung@yna.co.kr

심 후보는 이날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를 찾아 "(제가) 문 후보 비판을 하면 우리 작은 정의당이 날아갈 거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쟁 후보들을 하나씩 평가하며 유세를 이어갔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에 대해 "대구시민 표가 다 자기 것인 줄 안다"며 "대통령이 헌정사상 처음으로 탄핵을 당했으면 자숙을 할 줄 알아야 하는데, 우리나라 수구 보수는 기본적으로 양심이 없는 막가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에 대해서는 "건전한 보수가 잘 돼 합리적인 진보 정의당과 양대 구도가 됐으면 한다"고 했다.

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국민에게 말은 이쪽으로 하고 실제 마음은 다른 방향으로 생각한다"며 "개혁 방향을 잃었다"고 평가했다.

앞서 포항 죽도시장을 찾은 심 후보는 "60년 기득권 체제를 갈아엎고 모두가 잘사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 진정한 국민통합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는 포항을 중심으로 대구·경북이 먼저 변해야 한다"며 "내가 대통령이 되면 북방교역을 활성화해 영일만항을 살리고 원전이 밀집한 경북 동해안에 해상풍력단지를 만들어 신재생에너지 중심지역으로 발전시키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심 후보는 "다음 대통령은 촛불을 외면한 사람은 안된다. 정의당은 6석의 소수정당이나 이번 대통령 탄핵에 큰 역할을 했다고 자부한다"며 "누가 대통령이 돼도 우리 당은 반드시 국민을 위한 공동정부를 만들겠다"고 했다.

또 "문재인 후보 외에 나머지 후보는 다 바람잡이인데 1위 후보에 계속 2위를 갖다 대는 것은 1등 후보가 믿음이 안 가고 걱정이 되기 때문"이라며 "가장 바람직한 것은 문재인-심상정 구도로 가는 것이며 남은 대선 기간 가장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포항과 대구 유세 후 성주를 방문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반대하는 주민을 만났다.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30일 포항 죽도시장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30일 포항 죽도시장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sh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8: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