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상정 "기득권 없애고 모두가 잘사는 것이 국민통합"

포항에서 유세…"영일만항 살리고 경북 동해안 원전 없애겠다"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30일 포항 죽도시장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30일 포항 죽도시장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30일 "60년 기득권 체제를 갈아엎고 모두가 잘사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 진정한 국민통합이다"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경북 포항 죽도시장을 찾아 "다음 대통령은 무엇보다 취업난으로 힘들고 어려운 청년들을 살리고 모든 사람이 열심히 살면 대우받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 탄핵을 거치며 대구·경북 사람들이 매우 착잡했을 거로 생각한다"며 "그런데 권력 중심인 이 지역 삶이 얼마나 나아졌나. 지금까지 포항 근간인 포항제철소에 부실기업을 떠넘기고 밑도급업체 근로자 임금 떼먹은 것이 전부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제는 포항을 중심으로 대구·경북이 먼저 변해야 한다"며 "내가 대통령이 되면 북방교역을 활성화해 영일만항을 살리고 원전이 밀집한 경북 동해안에 해상풍력단지를 만들어 신재생에너지 중심지역으로 발전시키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탄핵으로 사실상 정권교체를 했기 때문에 이제는 모두 잘사는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며 "보수나 진보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국민 행복을 위하고 고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다음 대통령은 촛불을 외면한 사람은 안된다. 정의당은 6석의 소수정당이나 이번 대통령 탄핵에 큰 역할을 했다고 자부한다"며 "누가 대통령이 돼도 우리 당은 반드시 국민을 위한 공동정부를 만들겠다"고 했다.

또 "문재인 후보 외에 나머지 후보는 다 바람잡이인데 1위 후보에 계속 2위를 갖다 대는 것은 1등 후보가 믿음이 안 가고 걱정이 되기 때문"이라며 "가장 바람직한 것은 문재인-심상정 구도로 가는 것이며 남은 대선 기간 가장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대세에 편승한 표가 진짜 사표(死票)다"며 "이런 사표는 대한민국을 못 살리고 우리 삶을 변화시킬 수 없다"며 말했다.

그는 포항 유세 후 대구를 거쳐 성주를 방문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반대하는 주민을 만난다.

sh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3: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