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세먼지 등에 장사 망쳤다"…4월 백화점 매출 '뒷걸음'

2% 마이너스…'창립기념 할인' 롯데마트 매출 3%대↑

(서울=연합뉴스) 유통팀 = 최근 수출·생산·투자 지표가 전반적으로 회복세를 보이면서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지만, 서민들의 체감 경기와 가장 밀접한 소비로까지는 좀처럼 온기가 퍼지지 않고 있다.

3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달 주요 백화점의 매출은 1년 전보다 오히려 2% 가까이 줄었다.

롯데백화점의 경우 이달 들어 29일까지 매출(기존점 기준)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 감소했다.

상품군별로는 결혼·이사 철과 미세먼지 이슈가 겹쳐 리빙(생활용품)과 가전 부문이 각각 11.5%, 29.4% 늘었지만, 여성 패션과 남성 패션은 0.1%, 3.1%씩 뒷걸음질 쳤다.

김상우 롯데백화점 영업전략팀장은 "좀처럼 소비 심리가 살아나지 않는 상황에서 미세먼지까지 심해 소비자들이 야외 출입까지 꺼리면서 4월 매출이 당초 예상보다 저조했다"며 "5월 연휴 기간에 집중적으로 상품 할인 등 행사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소비 회복을 다시 기대한다"고 밝혔다.

썰렁한 백화점 매장
썰렁한 백화점 매장

현대백화점의 상황도 마찬가지다.

현대백화점 4월 매출은 작년 4월보다 1.6% 적었다. 그나마 가전(30.5% 증가)을 포함한 리빙(생활용품) 상품군(12.8%)과 완구류(13.1%) 등 아동·유아 상품군(3.8%) 정도가 선전했을 뿐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4월 봄 세일 기간에 주말 봄비, 미세먼지 등 날씨 영향으로 방문 고객 수가 평상시 보다 줄었다"며 "5월은 다양한 프로모션(판매촉진 행사)으로 소비 심리를 살리는 데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의 경우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지만, 강남점 증축·리뉴얼(새단장) 공사 완료 시점이 지난해 8월인 만큼 작년 동기대비 실적 비교가 큰 의미가 없는 상황이다.

대형 할인마트 분위기도 '소비 회복' 조짐을 말하기에는 아직 뚜렷하지 않다.

롯데마트의 경우 같은 기간 매출 증가율이 3.8%로 집계됐다.

과일(1.2%), 축산(25.3%), 가정간편식(8.6%) 등이 호조를 보였고, 의류·스포츠(-0.9%) 등은 부진했다.

하지만 창립 기념으로 거의 한 달 동안 대대적 할인행사를 펼친 만큼, 업계에서는 롯데마트의 실적으로 전반적 내수 분위기를 짐작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분석이 많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수입육, 한우 할인 등 창사 기념행사가 고객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 "의류를 제외한 대부분 상품군의 매출이 늘었다"고 전했다.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3: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