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두테르테 통화…"북한 위협 등 지역안보 논의"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유선상으로 북한 문제를 논의했다.

트럼프
트럼프[AP=연합뉴스 자료사진]

백악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두테르테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직접 통화했으며 북한 문제와 마약과의 전쟁 등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백악관은 양 정상의 통화와 관련한 성명에서 "매우 우호적인 대화였다"며 "양국 정상은 북한의 위협을 포함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의 지역 안보에 대해 우려했다"고 전했다.

또 "필리핀 정부가 많은 국가의 골칫거리였던 마약과의 전쟁에 나서고 있다는 것을 두고도 대화를 나눴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를 통해 두테르테 대통령을 백악관으로 초청했다.

백악관은 두테르테 대통령의 방미 시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11월 여타 아시아 국가를 방문하는 와중에 필리핀도 방문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설명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취임 이후 전통적인 우방인 미국을 멀리하고 중국에 가까이 다가서는 경향을 보였다.

통화에 앞서 두테르테 대통령은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미국은 한반도에서 손을 떼야 한다"며 "(한반도에 파견된) 미군의 군함은 공포를 부르고 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북한의 그 남자(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를 막는 것은 중국에 맡겨야 한다"며 중국의 역할론에 무게를 실었다.

두테르테
두테르테[AP=연합뉴스 자료사진]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3: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