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日英佛 4개국, 내달 3~22일 태평양서 첫 합동훈련…北·中견제

프랑스 공격형 함정 미스트랄 日 입항
미국·일본·영국·프랑스 대규모 합동훈련 실시 (PG)
미국·일본·영국·프랑스 대규모 합동훈련 실시 (PG)[제작 조혜인]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미국과 일본, 영국, 프랑스가 다음 달 3~22일 태평양에서 대규모 합동훈련을 실시한다고 일본 언론들이 30일 보도했다.

이들 4개 국가가 이번처럼 함께 대규모 군사훈련을 실시하는 것은 처음이다. 훈련은 일본 근해, 괌, 미국령 노던 마리아나제도 테니안섬에서 실시된다.

이번 훈련은 해양진출에 열을 올리는 중국, 미사일 실험을 반복하는 북한을 염두에 두고 실시된다.

중국은 작년 말 이후 항공모함 랴오닝(遼寧)호를 서태평양에 투입했고 남중국해와 서태평양 일대에서 3개 해군 함대 함정을 모두 동원한 훈련을 한 바 있다.

훈련을 앞두고 지난 29일에는 프랑스의 강습상륙함 미스트랄이 나가사키(長崎) 현에 위치한 해상자위대의 사세보(佐世保)기지에 입항했다.

전장 200m·폭 30m 크기인 미스트랄함은 동시에 6기의 헬리콥터가 이·착륙할 수 있는 갑판과 상륙용 배들이 출동시키는 부두식 격납고를 갖춰 수륙양용 작전 능력이 뛰어나다.

티에리 다나 일본 주재 프랑스 대사는 함정 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번 훈련이 북한의 도발 행위와는 관련 없다"고 말하면서도 "미국, 일본, 영국과 연대하는 것 자체가 북한에 대처하는 자세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미 영국 해군의 헬리콥터를 탑재하고 있는 미스트랄함은 일본 자위대원과 미국 해병대원을 태우고 다음 달 5일 사세보항에서 괌 쪽으로 출발할 계획이다.

프랑스 강습상륙함 미스트랄 日 입항
프랑스 강습상륙함 미스트랄 日 입항(도쿄 교도=연합뉴스)미국과 일본, 영국, 프랑스가 해양진출에 열을 올리는 중국, 미사일 실험을 반복하는 북한을 염두에 둔 대규모 합동 훈련을 다음달 3~22일 태평양에서 실시한다고 일본 언론들이 30일 보도했다. 사진은 훈련 참가를 위해 29일에는 프랑스의 강습상륙함 미스트랄이 나가사키(長崎) 현에 위치한 해상자위대의 사세보(佐世保)기지에 입항하는 모습. 2017.4.30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2: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