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 '사드비용' 美부담 재확인…美 "트럼프발언, 일반적 맥락"(종합)

김관진-美맥매스터 전화통화…미국 요청으로 35분 통화
트럼프 '韓, 사드비용 부담' 잇단 발언에 한미채널 가동해 해명
트럼프 "한미동맹은 가장 강력한 혈맹이자 아태지역서 최우선 순위"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은 30일 미국의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전개 및 운영유지 비용은 미국이 부담한다는 양국 합의내용을 재확인했다.

김 안보실장은 이날 맥매스터 보좌관의 요청으로 한국시간으로 오전 9시부터 35분간 통화를 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드비용 발언 논란과 관련해 기존의 양국합의를 재확인했다고 청와대가 보도자료를 통해 전했다.

주한미군의 사드배치 비용에 대한 양국의 합의사항은 우리 정부가 부지·기반시설 등을 제공하고, 사드 체계의 전개 및 운영유지 비용은 미국이 부담한다는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한국이 사드 비용을 내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한국 측에 통보했다"며 "그것(사드)은 10억 달러 시스템"이라고 밝혔다.

이어 29일 워싱턴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도 "왜 우리가 사드 배치 비용을 내야 하느냐. (사드는) 전 세계에서 역대 최고이자 경이로운 방어 시스템으로 한국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거듭 말해 사드 비용 논란을 촉발했다.

양국 합의사항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잇단 발언으로 논란이 커지자 양국은 이날 안보 콘트롤타워 채널을 가동해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진의를 해명하는 절차를 밟은 것으로 해석된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사드 비용 언급에 대해 "동맹국들의 비용 분담에 대한 미국 국민의 여망을 염두에 두고 일반적 맥락에서 이루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동맹은 가장 강력한 혈맹이고, 아태지역에서 미국의 최우선 순위이며, 미국은 한국과 100% 함께 할 것"이라는 확고한 메시지를 전달해 왔다고 맥매스터 보좌관은 밝혔다.

이와 함께 김 안보실장과 맥매스터 보좌관은 전날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도발 위협과 관련해 중국 등 국제사회와 협력해 대북 압박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미, '사드비용' 美부담 재확인…美 "트럼프발언, 일반적 맥락"(종합) - 1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2: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