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양의 후예' 촬영지 캠프 그리브스서 전시회 열려

송고시간2017-04-30 11:38


'태양의 후예' 촬영지 캠프 그리브스서 전시회 열려

DMZ 안보관광지 캠프 그리브스
DMZ 안보관광지 캠프 그리브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파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파주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북쪽에 있는 반환 미군기지 '캠프 그리브스'에서 다음 달 17일부터 문화 전시회를 연다고 30일 밝혔다.

[경기도 제공=연합뉴스]

[경기도 제공=연합뉴스]

'기억과 기다림'을 주제로 열리는 전시회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의 중립국감독위원회에서 보관 중인 휴전협정 당시 국내 군사분계선이 최초로 공식 표기된 지도와 깃발 등을 선보인다. 전시회는 오는 6월 30일까지 계속된다.

이번 전시는 다음 달 5일 임진각 평화누리에서 열리는 'DMZ 평화가족한마당'에서도 미리 만나볼 수 있다.

이 전시는 캠프 그리브스 투어버스나 임진각 평화누리 민북 투어버스를 이용하면 관람할 수 있다.

관련 문의는 경기관광공사 캠프 그리브스 문화재생사업팀(☎031-952-0466)이나 이메일(heeyun@gto.or.kr)로 하면 된다.

캠프 그리브스는 주한미군이 1953년 7월부터 2004년까지 주둔하다 반환한 곳으로, 도는 캠프 내 생활관 한 채를 리모델링 해 안보체험이 가능한 유스호스텔로 활용하고 있다. 인기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촬영지로도 사용돼 눈길을 끌었다.

또 캠프 그리브스는 영화 '라이언 일병 구하기'의 모델이 된 101공수 506연대가 실제로 주둔했던 곳이기도 하다.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