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개 식용 반대…단계적으로 금지해야"

송고시간2017-04-30 11:31

"당선되면 유기견 꼭 입양할 것…반려동물 전담부서 신설"

유기견 문제 설명 듣는 안철수 후보
유기견 문제 설명 듣는 안철수 후보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동물보호시민센터 카라를 찾아 생명존중 문화 간담회에 앞서 유기견들을 만나 단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2017.4.30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30일 "개 식용을 단계적으로 금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마포구 서교동에서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와 간담회를 하고 개 식용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말로 그치는 게 아니고 실제로 그렇게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개 식용 금지 정책을 반대하는 목소리에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단체 관계자의 질문에 "그래서 단계적 금지라고 말씀드렸다"며 "그분들을 설득해서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대답했다.

유기견 치료 모습 지켜보는 안철수 후보
유기견 치료 모습 지켜보는 안철수 후보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동물보호시민센터 카라를 찾아 유기견 치료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2017.4.30
hihong@yna.co.kr

안 후보는 "동물을 보는 시각이나 사회적 여건이 국가의 품격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대통령 직속의 동물복지 전담부서를 신설하겠다는 공약을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민단체와 대통령 직속의 부서가 협의해서 동물 학대, 개 식용 문제 등 모든 일을 풀어가겠다"고 말했다.

또, 안 후보는 "어릴 적부터 키워온 동물이 개, 고양이, 병아리, 잉꼬를 포함한 새들까지 다양하다"면서 "청와대부터 동물복지에 대한 모범을 보이기 위해 제가 당선되면 유기견을 꼭 입양하겠다"고 약속했다.

안 후보는 동물 학대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는 '감금 틀' 문제에 대해 "이미 선진국은 금지돼 있지 않으냐"며 "감금 틀이야말로 빠른 시간 내에 금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