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키예프의 기적' 아이스하키 대표팀 금의환향

송고시간2017-04-30 11:50

세계선수권 2부리그 준우승으로 사상 첫 1부리그 승격

백지선호, 우크라이나 꺾고 사상 첫 꿈의 1부리그 입성
백지선호, 우크라이나 꺾고 사상 첫 꿈의 1부리그 입성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29일(한국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의 팰리스 오브 스포츠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남자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 최종전에서 슛아웃까지 가는 혈투 끝에 우크라이나를 꺾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17.4.29 [하키포토 임채우 제공=연합뉴스]

(영종도=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던 1부리그 승격의 꿈을 이뤄낸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귀국했다.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새로운 역사를 창조한 대표팀은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환한 얼굴로 입국했다.

척박한 환경을 이겨내고 사상 첫 1부리그 승격을 이뤄낸 선수단의 표정엔 자부심이 가득했다.

백지선(50·영어명 짐 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전날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막을 내린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2부리그)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사상 처음으로 월드챔피언십(1부리그)으로 승격됐다.

6개국 중 상위 2팀만이 1부리그 승격 티켓을 가져가는 이번 대회에는 강적들이 즐비했다.

지난해 월드챔피언십에서 강등된 카자흐스탄과 헝가리,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본선 출전국인 오스트리아 등 역대 어떤 대회보다 험난한 대진이었다.

특히 카자흐스탄은 1부 리그 승격을 겨냥해 9명을 귀화시키는 등 이번 대회에 역대 최강의 전력으로 나섰다.

그중 북미 출신 5명 중 4명은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에서 100경기 이상을 소화한 화려한 경력을 자랑했다.

한국은 2개월 전 일본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카자흐스탄 2군에 0-4로 완패한 터였다.

하지만 한국은 카자흐스탄의 최정예 멤버를 상대로 5-2의 기적 같은 역전승을 거두고 '12전 13기' 끝에 사상 첫 승을 거뒀다.

이어 역대 전적에서 2승 1무 12패로 절대 열세였던 헝가리에도 3-1 역전 드라마를 쓰고 천적 관계를 뒤바꿔놓았다.

오스트리아에 0-5로 덜미를 잡힌 한국은 우크라이나와 최종 5차전에서 축구로 치면 승부차기에 해당하는 슛아웃까지 가는 접전 끝에 승리하며 '키예프의 기적'을 완성했다.

한국은 카자흐스탄을 제치고 1부리그 승격을 이뤄내며 세계 아이스하키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강력한 카리스마로 무장한 백지선 감독도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등록 선수 233명, 고등학교 팀 6개와 실업팀 3개에 불과한 한국 아이스하키가 일궈낸 기적과도 같은 결실이었다.

이제 한국은 내년 5월 덴마크에서 열리는 월드챔피언십 무대를 당당히 밟는다.

캐나다, 러시아, 핀란드, 미국, 스웨덴, 체코, 스위스 등 세계 최고 레벨의 강팀을 상대로 꿈에 그리던 대결을 펼친다.

감격한 백지선 아이스하키 감독
감격한 백지선 아이스하키 감독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백지선 감독이 29일(한국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의 팰리스 오브 스포츠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남자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 최종전에서 슛아웃까지 가는 혈투 끝에 우크라이나를 꺽은 뒤 감격하고 있다. 2017.4.29 [하키포토 임채우 제공=연합뉴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