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초인종 의인' 어머니 "文, 아들이 바라던 세상 만들 분"

송고시간2017-04-30 10:29

"자식 잃은 부모 마음 헤아린 文, 국민 아픈 맘도 헤아릴 것"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지난해 서울 서교동 화재 때 일일이 초인종을 눌러 이웃을 대피시키고 자신은 사망한 의인 고(故) 안치범씨의 어머니 정혜경 씨는 30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를 향해 "치범이가 바라던 세상을 만들어 주실 분"이라고 말했다.

정씨는 이날 SBS에서 방송된 문 후보 찬조연설에서 "한 나라의 대통령은 나라를 굳건하게 하고 잘 살게 하는 큰일도 해야 하지만 국민의 아픔과 고통을 헤아리고 보듬어주는 분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씨는 안씨가 생전에 '정권을 교체해야 하고 문 후보를 찍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유품을 정리하던 중 치범이가 사놓고 신지 못한 새 운동화를 보고 '살아있다면 어디에 갔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남편과 의논 끝에 문 후보에게 드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씨는 남편과 함께 문 후보를 만난 자리에서 '국민도 다른 국민을 위해 목숨을 바치는데 국가와 정치권은 그동안 무엇을 했습니까. 국민이 안전하고, 상식과 정의가 존중받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데 아들처럼 뛰어 달라'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정씨는 지난달 26일 문 후보가 대전 국립현충원 천안함 용사 묘역을 참배했을 때 의사자로 지정된 치범 씨의 가묘를 찾은 일도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분은 자식 잃은 부모의 마음을 헤아리는 분이구나. 그러니 국민의 아픈 마음도 헤아리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정씨는 "치범이가 저세상으로 가고 나서야 이렇게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져주는 지도자가 얼마나 절실한지 깨닫게 됐다"며 "이런 분이 대통령이 되면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을 소중하게 여기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 주실 것 같다"고 강조했다.

정씨는 "문 후보가 국민을 섬기는 대통령, 자기의 권위가 아닌 국민의 권위를 세우는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연설과 함께 눈물을 흘리기 시작한 정씨는 떨리는 목소리로 연설문을 읽어 내려갔고, 간혹 손수건으로 눈가를 훔쳤다.

연설 마지막에 치범 씨에게 쓴 편지에서 정씨는 "아직도 엄마는 네가 그냥 멀리 떨어져 있다고 생각해서 네 방에 불을 켜놓고 있다"며 "5월 9일, 투표하고 좋은 소식 갖고 네게 찾아갈게"라고 이야기했다.

정씨 부부는 지난 2월 문 후보의 싱크탱크인 국민성장 주최 '안전한 대한민국' 포럼에 참석해 "(문 후보를 지지했던) 아들 뜻을 대신한다는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는 말과 함께 문 후보 지지를 선언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문 후보는 "이런 분들을 보면서 국가가 국민안전만큼은 책임져야 한다고 새삼 다짐한다"며 "의사자들을 국민이 함께 기리는 '의사자의 날' 지정도 검토할 만하다"고 말했다.

신발 전달받는 문재인
신발 전달받는 문재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시민안전체험관에서 열린 '대한민국바로세우기 6차 포럼'에 참석해 서교동 화재 ‘초인종 의인’ 고 안치범씨의 어머니 정혜경씨로부터 신발을 전달 받고 있다. 2017.2.9
uwg806@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