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北 핵실험하면 기분나쁠 것"…군사대응 묻자 "지켜보자"(종합2보)

CBS뉴스와 인터뷰·취임 100일 연설…북한 도발에 군사적 대응 배제 안해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김수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하면 기분이 나쁠 것이라면서 북핵 문제 해결에 중국이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트럼프 北 미사일 발사 실패 언급(PG)
트럼프 北 미사일 발사 실패 언급(PG)[제작 이태호, 최자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미 CBS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그(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가 핵실험을 하면 나는 기쁘지(happy)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또 말하건대 매우 존경받는 중국 주석(시진핑)도 역시 기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 문제에서 중국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시사했다.

그는 '기쁘지 않다는 게 군사적인 행동을 뜻하느냐'는 진행자 존 디커슨의 질문에 "잘 모르겠다"며 "내 말은 지켜보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CBS뉴스는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도발에 "군사적인 대응을 배제하는 걸 거부했다"고 해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유세 전 공장 투어에서도 '취임 100일을 맞아 북한에 어떤 메시지를 전할 것이냐'고 묻자 "곧 알게 될 것이다. 그렇지 않겠나"라고 되물었다.

이에 기자들이 군사행동을 의미하는 것이냐며 확인을 요청하자 다시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CBS 인터뷰에서는 북한이 29일 감행한 미사일 도발 관련 질문도 나왔다.

디커슨이 "트럼프 대통령과 당신의 행정부가 북한에 '미사일을 쏘지 말라'고 했다"면서 미 정부의 압박이 효과를 보지 못한 것이냐고 묻자 트럼프 대통령은 미사일을 쏘지 말라고 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까지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며 어제 북한의 발사한 미사일이 "큰 게 아니라 작은 미사일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일 전(북한 인민군 창건일) 할 것으로 예상한 핵실험도 아니었다"며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정은)는 그가 해야만 하는 일을 할 것"이라며 "그는 (그런 행동을 하면) 우리가 매우 기쁘지 않을 것이라는 걸 안다"고 말했다.

그는 시진핑 주석을 한껏 치켜세우면서 시 주석이 "역시 그(김정은)에게 압박을 계속 넣고 있다고 믿는다"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인터뷰 내용은 30일 '페이스 더 네이션과 31일 'CBS 디스 모닝'에서 각각 방영된다.

트럼프(좌)-시진핑
트럼프(좌)-시진핑[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100일을 맞아 이날 펜실베이니아주에서 한 유세 형태의 연설에서도 중국 역할론을 강조했다.

그는 "북한 상황을" 해결하려는 미국을 중국이 돕고 있다며 시 주석을 북한 문제를 다루길 원하는 "좋은 사람"이라고 칭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대북 문제에서 "엄청난 힘"을 갖고 있다면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보자"고 말했다.

북한 지도자 김정은을 두고선 "세계에서 많은 문제를 일으키는" 사람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은 칭했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20: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