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선박 평형수 처리장치 의무화…7개 기관 공동대응

송고시간2017-04-30 11:00

(세종=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9월부터 국제항해 선박의 평형수 처리장치 설치가 의무화됨에 따라 선사와 개발사, 시험기관 등 7개 기관이 공동대응에 나선다.

해수부는 한국선박평형수협회, 한국선주협회,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선박안전기술공단, 해양환경관리공단, 한국선급,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등 7개 기관이 오는 1일 '선박평형수 관련 정보 교류 및 상생협력을 목적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30일 밝혔다.

평형수는 선박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탱크에 넣고 빼는 바닷물을 뜻하는데 선박이 국경을 넘어다니다 보니 국가 간 생물이동으로 생태계 교란이 발생할 수 있다.

이 때문에 평형수 속 수중생물과 미생물을 제거하고 나서 배출하도록 평형수 처리장치 설치를 의무화하는 '국제해사기구(IMO) 선박평형수관리협약'이 오는 9월8일부터 발효된다.

현재 국제항해를 하는 선박은 2022년 9월 7일 국제오염방지설비 정기검사 전까지, 협약이 발효된 이후에 건조된 선박은 건조될 때부터 평형수 처리장치를 설치해야 한다.

해수부는 한국 선박의 평형수 처리장치 설치를 유도하는 것은 물론이고, 평형수 처리장치 개발로 40조원 규모의 시장이 열린다고 보고 관련 산업발전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선주협회 168개 회원사의 국제항해 선박 1천14척 가운데 현재 172척만 평형수 처리장치가 설치돼 있고, 83%인 842척은 설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선박 1척당 설치비용은 평균 3억원 정도가 든다.

7개 기관은 업무협약에 따라 ▲선박평형수 처리설비의 성능 개선을 위한 정보 교류▲설비의 효율적 운영 및 사후관리 공동 지원▲국적 선사의 국산 선박평형수 처리설비 이용 확대 유도▲정부지원 발굴 및 국제해사기구 의제 공동 개발에 힘을 쏟는다.

이들 기관은 선박평형수 민간상생협의체를 구성해 오는 9월 협약 발효 이후부터 분기별 1회 정기회의를 가진다.

해수부는 평형수 처리장치의 핵심부품을 국산화하도록 지원하고, 전 세계 평형수 전문가가 참여하는 선박평형수 국제포럼 개최, 선박평형수 수거·처리설비 구축방안을 추진한다.

컨테이너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컨테이너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