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올해 첫 발생…"어패류 익혀 먹어야"

송고시간2017-04-30 09:56

50대 남성, 감염 후 회복…간 질환자 등 고위험군 감염 주의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시기가 예년보다 앞당겨졌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알코올성 간경변증을 앓던 52세 남자가 비브리오패혈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이 남성은 이달 12일 발열과 오한 증상을 보여 병원을 찾았으며 항생제 치료로 현재 회복한 상태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어패류를 날로 먹거나 덜 익혀 먹었을 때, 상처 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했을 때 감염될 수 있으며, 급성 발열과 오한, 복통, 구토, 설사 등 증세가 나타난다.

이후 24시간 내에 발진, 부종 등 피부 병변이 생기기 시작해 수포가 형성되고 점차 범위가 커지며 괴사성 병변으로 진행된다.

특히 간 질환이나 당뇨병 등 만성질환자, 알코올 중독자, 백혈병 환자, 면역결핍 환자 등 고위험군은 치사율이 50% 내외로 높기 때문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국내에서 비브리오패혈증 첫 환자는 보통 5∼7월에 나오지만, 올해는 예년에 비해 이른 4월에 첫 환자가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해수의 평균 수온이 작년보다 높아 비브리오균이 예년보다 빨리 번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병원성 비브리오 감시 사업을 통해 올해 3월 전남 영광군 법성포구 해수와 4월 제주 제주시 산지천, 인천 강화도 초지리 해수와 갯벌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을 확인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려면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 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을 경우 바닷물 접촉을 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비브리오패혈증 감염 주의…"어패류 꼭 익혀 먹어야"(CG)
비브리오패혈증 감염 주의…"어패류 꼭 익혀 먹어야"(CG)

[연합뉴스TV 제공]

 비브리오 패혈증 첫 환자 발생시기 [질병관리본부]
비브리오 패혈증 첫 환자 발생시기 [질병관리본부]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