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LB에 '테임즈 응원가'도 수출? 밀워키 구단 '관심'

송고시간2017-04-30 08:32

밀워키, 트위터서 "밀러 파크에서 듣게 될 것"

밀워키 브루어스 에릭 테임즈[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밀워키 브루어스 에릭 테임즈[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에릭 테임즈(31·밀워키 브루어스)가 메이저리그를 강타하면서 NC 다이노스 시절 그의 응원가도 메이저리그에서 주목받고 있다.

밀워키 구단은 30일(한국시간) 테임즈의 NC 응원가를 들은 밀워키 선수들의 반응을 영상으로 담아 트위터에 공개했다.

젯 밴디, 도밍고 산타나, 지미 넬슨, 키온 브록스턴 등 밀워키 선수들은 '에릭, 테임즈 날려라∼'로 시작하는 테임즈의 NC 응원가를 듣고 따라부르며 즐거워한다.

밀워키 구단은 트위터에서 "이 노래는 온종일 당신 머릿속에 맴돌 것"이라며 이 응원가의 중독성을 '경고'했다.

이어 "그리고, 밀러 파크(밀워키 홈구장)에서도 이 노래를 듣게 될 것"이라고 덧붙여 관심을 끌었다.

테임즈 NC 시절 응원가 소개한 밀워크 구단 트위터
테임즈 NC 시절 응원가 소개한 밀워크 구단 트위터

메이저리그에는 선수별로 타석에 들어설 때 나오는 등장곡이 있지만, 응원곡은 따로 없다.

'스포팅뉴스'와 '폭스스포츠'는 한국에는 테임즈에 관한 내용으로 만들어진 노래가 있다고 전하면서 "밀워키 동료들도 이 응원가의 맛을 봤다", "한 번만 들어도 머리에서 떠나지 않을 노래"라며 흥미를 보였다.

테임즈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NC 소속으로 KBO리그에서 활약하다가 지난해 11월 밀워키와 계약, 메이저리그로 돌아갔다.

KBO리그에서는 3년 통산 타율 0.349 124홈런 382타점 등 뛰어난 성적을 거뒀고, 메이저리그에 복귀하고서도 29일 기준 홈런 공동선두(11홈런)에 오르는 등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