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황 "한반도 긴장 고조에 중재 필요…전쟁시 인간성 파괴"

송고시간2017-04-30 07:30

"노르웨이 등 제삼국이 나서고 유엔이 협상 이끌어야"


"노르웨이 등 제삼국이 나서고 유엔이 협상 이끌어야"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과 미국의 갈등 속에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이 고조되면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교황은 29일(현지시간) 이집트 방문을 마치고 바티칸으로 돌아가는 비행기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의 미사일 문제는 1년 넘도록 일어나고 있지만, 이제는 상황이 지나치게 고조된(too hot) 것 같다"고 말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어 "광범위한 전쟁은 인간성의 선한 면모와 문화, 모든 것을 파괴할 수 있다"며 "끔찍한 일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교황은 "오늘날의 인간성은 그것(전쟁)을 견뎌낼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교황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제삼국과 유엔의 역할도 강조했다.

그는 이 문제가 인류의 미래가 달린 일이므로 외교적인 해법과 협상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며, 노르웨이를 콕 집어 언급했다.

교황은 "세계에는 수많은 협력자가 있으며 노르웨이처럼 중재자로 나서려는 나라도 있다"며 "노르웨이는 도와줄 준비가 항상 되어있다"고 설명했다.

노르웨이는 1990년 초반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의 협상을 주도해 오슬로 협정 체결을 끌어낸 경험이 있다.

이 오슬로 협정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첫 공식합의 결과물로, 서안 지역에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가 들어서는 계기가 됐다.

유엔이 세월이 흐르면서 영향력이 약화하기는 했지만 분쟁 해결에서 리더십을 되찾아야 한다고 교황은 강조했다.

교황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회동 가능성과 관련한 물음에 공식적으로 요청받은 것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다만 각국 정상의 접견 요청은 항상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5월 말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회의에 참석하고자 이탈리아를 찾을 때 로마에 들러 교황을 만날지를 두고 백악관은 아직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교황은 또 유럽의 난민 수용시설이 '강제수용소'(Concentration Camp)라는 기존 태도를 바꾸지 않았다.

교황은 '지난주 연설에서 강제수용소라는 말을 사용한 게 언어적인 실수였느냐'는 독일 기자의 질문에 몇몇 난민 수용소는 이동의 자유가 없다고 에둘러 답변했다.

과거 독일 나치 정권의 결정으로 강제수용소에서 수많은 동포를 잃은 미국유대인위원회(AJC)는 이 같은 단어 사용이 부적절하다며 반발했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