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고생 성은정, 박인비와 함께 텍사스슛아웃 3R 공동 2위

송고시간2017-04-30 06:32

한국계 일본인 노무라, 2타 차 단독 선두

성은정. [LPGA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성은정. [LPGA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거침없는 여고생 성은정(18)이 아마추어로서 참가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발런티어 오브 아메리카 텍사스 슛아웃(이하 텍사스 슛아웃) 셋째 날 골프여제 박인비(29)와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성은정은 3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어빙의 라스 콜리나스 골프장(파71)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더블보기 1개와 보기 1개가 있었지만 버디 5개로 타수를 줄이면서 2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6언더파 207타를 기록한 성은정은 전날 공동 11위에서 공동 2위로 뛰어올랐다.

단독 선두 노무라 하루(일본)를 2타 차로 뒤쫓고 있으며, 박인비, 크리스티 커(미국)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노무라는 어머니가 한국 사람인 한국계 일본인이다.

성은정은 월요 예선에서 80명 중 1등을 차지하며 이 대회 출전권을 따냈다.

여자 아마추어 골프 최강자인 그는 최근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 출전하는 등 LPGA 투어의 문을 적극적으로 두들기고 있으며 이 대회에서는 우승까지 바라보고 있다.

성은정은 지난해 US여자주니어골프선수권대회와 US여자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를 석권해 파란을 일으켰다. 같은 해 두 대회를 제패하기는 사상 처음이었고, US여자주니어골프선수권대회 2년 연속 우승은 71년 만의 일이었다.

이날 성은정은 드라이브 비거리 277야드의 장타를 뽐내며 12번홀(파4)까지는 버디 4개를 잡으며 순항했다.

14번홀(파4)에서 더블보기, 16번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내 흔들렸지만, 집중력을 발휘해 18번홀(파5)을 버디로 마감했다.

박인비는 이날 버디 4개,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이븐파 71타를 치고, 순위를 공동 4위에서 공동 2위로 끌어 올렸다.

전반에는 버디 2개,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기복 있는 플레이를 했지만, 후반 들어서는 10번홀(파5)과 12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은 뒤 남은 홀에서 모두 파 세이브를 하며 안정감을 되찾았다.

박인비는 이 대회 3번째 우승과 시즌 2승을 동시에 노린다.

박인비는 2013년 이 대회 초대 챔피언에 오른 이후 2015년에도 한 번 더 우승한 이 대회의 강자다.

또 지난 3월 초 HSBC 위민스 챔피언스 우승에 이어 시즌 2승에 도전한다. 이번 시즌에 LPGA투어에서 2승을 거둔 선수는 아직 없다.

'슈퍼루키' 박성현(24)도 공동 6위로 LPGA 투어 데뷔 첫 우승을 사정권에 뒀다.

이날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묶어 이븐파 71타를 친 박성현은 중간합계 3언더파 210타를 기록하며 전날 공동 16위에서 순위를 10계단 끌어 올렸다.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세계랭킹 1위에 오르는 에리야 쭈타누깐(태국)도 언니 모리야 쭈타누깐(태국)과 나란히 공동 6위를 달리고 있다.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눈 감염으로 기권했다.

리디아 고는 감염으로 눈이 심하게 부어 이번 주 내내 고통을 호소했으며, 콘택트렌즈를 낄 수 없다는 의사 진단을 받았다며 기권을 발표했다. 원인은 꽃가루 알레르기 때문으로 추정하고 있다.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한 유소연(27)은 이 대회 첫날에는 3오버파로 부진, 컷 탈락 위기에 놓이기도 했으나 어느새 공동 11위로 상위권에 진입했다.

유소연은 이날 버디 7개와 보기 4개를 묶어 3타를 줄이고 중간합계 2언더파 211타를 기록했다.

허미정(28)과 미셸 위(미국)도 공동 11위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