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처의 현장서 맞잡은 손'…LA폭동 25주년 韓黑 평화대행진

송고시간2017-04-30 06:00

흑인뿐 아니라 라티노와도 손잡아…잊혀진 영웅 되살리기도

1992년 LA 폭동 당시 불타는 도심
1992년 LA 폭동 당시 불타는 도심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도심에서 한인과 흑인이 손을 맞잡고 행진했다.

29일 오전 11시(이하 현지시간) LA 다운타운 올림픽 블러바드와 노르망디 애비뉴가 만나는 사거리.

25년 전 그날 흑인청년 로드니 킹을 집단 구타한 백인경관 4명에게 배심원단의 무죄평결이 내려진 순간, 성난 흑인들이 거리로 뛰쳐나와 약탈과 방화를 시작했던 바로 그 현장이다. 재미 한인 이주사의 최대 비극으로 기록된 4·29 LA 폭동이다.

당시 흑인 폭동으로 한인 상점 2천300여 곳이 약탈·방화 등 물적 피해를 봤고 그 이후 재건되지 못하고 폐업한 업소도 수두룩했다.

월드스페셜페더레이션 주최로 한인과 흑인 1천500여 명이 펼친 이날 평화대행진은 이곳에서 시작해 한인타운 밀집 지역을 지나 버몬트 애비뉴까지 이어졌다.

행사를 주관한 존 김 사우스베이 한인회장은 "사반세기 만에 참혹했던 사건 현장에서 양 당사자인 한인과 흑인이 다시 손을 맞잡았다는 데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행진이 펼쳐진 도로 주변에는 어린 한인 학생들이 그날의 상처에 대해 부모 세대로부터 전해듣고 고사리손으로 그린 100여 점의 그림도 전시됐다.

4·29 폭동이 남긴 상처를 씻어내는 것은 물론 미래 세대에도 인종 갈등의 교훈을 심어주자는 의도에서 기획된 전시회다.

LA서 4·29 폭동 25주년 다민족 화합행사
LA서 4·29 폭동 25주년 다민족 화합행사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LA 한인회와 LA 한인상공회의소, 흑인 커뮤니티를 대표하는 FAME 처치 등이 LA 4·29 폭동 발발 25주년을 앞두고 한인, 흑인, 라티노 커뮤니티가 함께하는 다민족 비즈니스 믹서 행사를 연다. 17일(현지시간) LA 한인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행사 의의를 설명하는 마이클 엘리슨-루이스 FAME 처치 선임자문관, 이은 LA 한인상공회의소 회장, 로라 전 LA 한인회장(왼쪽부터).

이날 행사에는 한인과 흑인만 참가한 게 아니다.

라티노(히스패닉) 장애인연합회는 시내 윌셔 블러바드에서 'LA, 손을 맞잡고(Hands across)' 행사를 열었다. 한인과 히스패닉 참가자들이 웨스턴 애비뉴부터 버몬트 애비뉴까지 행진했다.

LA 한인사회는 폭동 25주년에 즈음해 흑인, 히스패닉 등 LA 인구를 구성하는 타 인종과의 화합을 유난히 강조했다. 연대와 포용의 초점이 흑인뿐만 아니라 라티노 공동체에도 맞춰진 것이 특징이다.

잊혀진 영웅을 되살리자는 운동도 펼쳐졌다.

캘리포니아주 의회 세바스티안 리들리 토머스 의원실의 스티브 강 지부장은 "당시 폭동의 와중에서는 약탈, 방화와 폭력을 말리던 흑인들도 있었다"고 말했다.

LA서 4·29 폭동 25주년 평화대행진
LA서 4·29 폭동 25주년 평화대행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소재 한인 단체와 흑인·히스패닉 공동체 지도자들이 20일 LA 시내 LA한인회관에 모여 4·29 폭동 25주년 평화대행진 등 관련 행사 일정을 소개한 뒤 손을 맞았다. 2017.4.20

LA 한인회는 이날 폭동 현장에서 가까운 FAME 교회에서 '100명의 찬사 받지 못한(unsung) 영웅' 선정 행사를 열었다.

앞서 지난 19일에는 한인과 흑인, 라티노 공동체가 경제·상공부문에서 협력하자는 다민족 비즈니스 믹서 행사도 열렸다.

LA 한인상공회의소와 흑인·중미계 상공회의소 단체들이 대거 참여했다.

4·29 LA 폭동은 1992년 4월 29일 교통 단속에 걸린 흑인 청년 로드니 글렌 킹을 집단 구타한 백인 경관 4명에게 배심원단의 무죄 평결이 내려지자, 분노한 흑인들이 LA 도심으로 일제히 쏟아져 나와 폭력과 약탈, 방화를 일삼은 사건이다.

5월 3일까지 이어진 폭동으로 사망자 53명, 부상자 4천여 명의 인명 피해와 물적 피해 10억 달러를 기록했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