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필리핀 두테르테 "美, 한반도에서 손 떼라…北과 전쟁은 안돼"(종합2보)

송고시간2017-04-30 01:19

아세안 정상회의서 주장…"김정은 손에 놀아나지 마라" 美 자제 촉구

(도쿄·하노이=연합뉴스) 김병규 김문성 특파원 =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29일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열린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미국은 한반도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말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아세안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필리핀은 이번 회의의 의장국으로, 두테르테 대통령은 의장을 맡고 있다.

그는 이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염두에 두고 "북한의 그 남자를 막는 것은 중국에 맡겨야 한다"며 "핵전쟁에 승자는 없다. (한반도에 파견된) 미군의 군함은 공포를 부르고 있을 뿐이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지금까지 반미(反美) 자세를 반복해서 보여왔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항공모함을 한반도에 파견해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시기여서 그의 발언이 파문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아세안 의장국을 맡은 필리핀의 두테르테 대통령[EPA=연합뉴스]
올해 아세안 의장국을 맡은 필리핀의 두테르테 대통령[EPA=연합뉴스]

두테르테 대통령은 아세안 정상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어 아세안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극히 우려하고 있다면서도 미국이 북한을 다루는 데 자제력을 발휘해야 하며 세상을 끝장내려고 하는 김정은의 손에 놀아나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전쟁은 재앙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한반도 긴장은 미국과 북한이 장난감들을 가지고 노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그는 "핵 낙진이 생기면 아시아가 먼저 피해를 보게 될 것"이라며 가장 큰 곤봉을 휘두르는 미국이 책임 있는 국가로서 더 신중하고 인내심을 가질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날 밤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해 북한과 전쟁을 하지 말라는 요청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작년 6월 말 취임 이후 자신의 '마약과의 유혈전쟁'을 인권 유린이라고 비판하는 미국에 등을 돌리고 친중국 외교노선을 걷고 있다.

그가 올해 아세안 의장으로서 한반도 긴장 고조의 책임을 미국에 돌리는 듯한 발언을 해 대북 공조에 나선 한국, 미국, 일본의 반응이 주목된다.

29일 필리핀에서 열린 아세안 정상회의[AFP=연합뉴스]
29일 필리핀에서 열린 아세안 정상회의[AFP=연합뉴스]

두테르테 대통령이 이날 기자회견 때 예상과 달리 의장성명을 발표하지 않아 한반도 문제와 남중국해 영유권 사태에 대한 회원국 간 입장 조율에 진통을 겪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의장성명 초안에는 아세안 지도자들이 최근 한반도 사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북한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즉각적인 준수를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초안은 또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과 관련, 필리핀이 승소한 국제중재 판결과 중국을 언급하지 않은 채 "일부 지도자가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고 신뢰를 훼손할 수 있는 최근 사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 데 주목한다"고 덧붙였다.

중국이 필리핀을 상대로 로비를 벌이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중국을 배려하는 태도를 보이자 일부 회원국이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