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두산, 6타자 연속 사사구로 롯데에 행운의 역전승(종합)

롯데, 이대호 퇴장 악재에 사사구 남발로 자멸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0-3으로 뒤진 7회말, 두산 베어스는 안타 한 개 없이 4점을 뽑았다.

롯데 자이언츠는 사사구 남발로 자멸했다.

두산은 29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롯데를 5-3으로 눌렀다.

두산은 롯데전 4연승에 성공했고, 롯데는 잠실경기 8연패 늪에 빠졌다.

7회말, 사사구로 승부가 갈렸다.

두산은 0-3으로 뒤진 상황에서 선두타자 최주환이 롯데 우완 장시환과 풀 카운트(3볼-2스트라이크) 접전을 펼치다 볼넷을 얻었다.

김재호도 2스트라이크의 불리한 상황에서 차분하게 볼을 골라 볼넷으로 출루했다.

장시환은 대타 양의지에게 몸에 맞는 공을 내줘 무사 만루 위기를 자초하더니, 대타 민병헌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했다.

두산은 다시 대타 카드 오재일을 꺼냈다. 하지만 오재일도 굳이 배트를 휘두를 필요가 없었다.

장시환은 오재일에게도 초구 볼을 던졌다.

롯데는 장시환을 내리고 박시영을 마운드에 올렸다. 그러나 박시영은 초구만 스트라이크를 던진 뒤 볼 4개를 연속해서 던져 오재일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줬다.

후속타자 정진호도 풀카운트 승부를 펼치다 밀어내기 볼넷을 얻었다.

두산은 사사구 6개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6타자 연속 사사구는 롯데가 1986년 7월 27일 부산 사직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달성한 KBO리그 최다 기록과 타이다.

롯데는 박시영을 강판하고, 잠수함 배장호를 내세웠다.

3-3 무사 만루에서 마운드에 오른 배장호는 닉 에반스를 중견수 뜬공(희생 플라이) 처리했다. 하지만 이 타구에 3루주자 민병헌이 홈을 밟아 두산이 4-3으로 역전했다. 두산은 7회 안타 한 개 없이, 6사사구와 희생플라이로 4점을 뽑았다.

기세가 오른 두산은 8회말 1사 3루에서 나온 양의지의 좌전 적시타로 한 걸음 더 달아났다.

롯데는 4회초 4번타자 이대호가 파울·페어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당하는 악재를 겪고도 7회초까지 3-0으로 앞섰다.

2회초 2사 1,3루에서 김문호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고, 6회 1사 2,3루에서는 김상호의 땅볼 타구를 잡은 두산 유격수 김재호가 홈에 악송구를 해 2점을 추가했다.

그러나 불펜진의 제구 난조로 패배를 자초했다.

두산 좌완 이현호는 7회초 2사 후 등판해 김문호를 공 한 개로 2루 땅볼로 처리했고, 팀이 7회말 역전에 성공한 덕에 시즌 첫 승을 챙겼다.

투구 수 한 개로 승리투수가 된 건, 올 시즌 처음이자 KBO리그 역대 17번째 나온 진기록이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9 2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