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상 첫 대선 사전투표…후보 5人, 지지층 투표율 견인 '총력전'(종합)

文 '먼저투표위원회'로 사전투표 독려…투표율 25% 목표
安 'V3 캠페인'…유명인사 인증샷 공유로 安風 확산
洪, '洪 인증샷' 올린 500명 청와대 초청 검토
劉, '정답은 유승민' 메시지…沈, '인증샷 데이' 이벤트
5당 후보들 유세 (PG)
5당 후보들 유세 (PG)[제작 최자윤]

(서울=연합뉴스) 정당팀 = 주요 대선후보들은 이번 주 사상 첫 대통령선거 사전투표가 실시됨에 따라 각자 지지층의 투표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표심 전쟁'에 사활을 걸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바른정당 유승민, 국민의당 안철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바른정당 유승민, 국민의당 안철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이번 대선부터는 개정 선거법에 따라 선거일에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투표 인증샷을 게시하는 행위가 허용되면서 캠프별로 기발한 '인증샷 마케팅' 아이디어 발굴에도 열을 올리는 분위기다.

사전투표란 부재자 신고 없이 주소 등록지가 아닌 곳에서도 투표할 수 있는 제도로 오는 4∼5일 이틀간 실시된다. 대선에서의 사전투표는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이번 주말부터 5월 9일까지 황금연휴가 이어져 자칫 선거일 당일 투표율이 저조할 수 있다는 우려 속에서 각 후보 선거캠프는 사전투표에서부터 미리 지지표를 붙들어놓기 위한 방법을 고심 중이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측은 '먼저투표위원회'를 구성, 사전투표율을 역대 최대인 25%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잡고 독려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이해찬 공동선대위원장이 위원장을 맡는다.

5월1일에는 먼저 '투대문'(투표해야 대통령 문재인) 앱을 만들어 투표 독려 메시지 발송에 활용하고, 당내 인적자원과 유명인사를 통한 '파란 파도타기 이벤트'와 플래시몹, SNS 인증샷 등도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문 후보 선대위 전병헌 전략본부장은 "IMF 위기를 금모으기로 극복했듯, '투표 힘모으기'로 지금의 국난을 극복하자는 운동을 전개할 것"이라며 "먼저투표위원회는 사전투표 후 '내삶바로투표위원회'로 전환해 활동을 계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은 이른바 자신이 개발한 백신 프로그램의 이름을 딴 'V3' 캠페인으로 사전투표율을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V3는 투표한 뒤(Vote) 휴가 가고(Vacation) 승리하자(Victory)'의 줄임말이다.

안 후보 역시 소속 의원들과 지역위원장, 당원이 사전투표 참여 인증샷을 SNS에 올리고 공유하도록 독려하고 안 후보를 지지하는 유명인사들에게도 동참을 호소할 예정이다.

선대위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초록대선'이 9일 앞으로 다가왔다. 국민이 많이 투표에 참여할수록 안 후보가 당선된다고 생각한다. SNS 등에서 집중적 캠페인을 벌이고 다양한 홍보방법을 고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측도 사전투표율을 끌어올리는 것이 유리하다는 판단 아래 인증샷 등을 활용한 방법을 고심 중이다.

이철우 사무총장은 3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사전투표에서 홍 후보에게 표를 행사한 인증샷을 찍어 올리면 추첨이나 선착순 기준으로 500명을 청와대에 초청하는 이벤트 등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또 '홍준표-문재인 양강구도'라고 주장하면서 지지층이 결집하도록 사전투표에 참여할 것을 호소하는 홍보물도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측도 아직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지는 않았지만 인증샷 캠페인을 활용해 사전투표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다.

김세연 사무총장은 통화에서 "투표는 누군가의 집권을 막기 위한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미래를 어떤 모습으로 그려갈 것인가에 대한 소중한 주권자의 의사표시라는 점을 강조하면, 유권자들이 유 후보가 정답이라는 결론에 자연스럽게 이를 것"이라고 확신했다.

유 후보 측은 이런 메시지를 선거운동 기간 내내 강조하며 사전투표 참여도 함께 호소할 예정이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 측에서도 사전투표율 끌어올리기에 애쓰고 있다.

최근 20·30대 청년층에서 심 후보 지지율이 급등했는데, 연휴를 앞두고 사전투표 참여자가 많아지면 그만큼 젊은층의 투표율도 높아질 것이란 판단에서다.

이에 따라 정의당은 젊은층 투표율 제고를 위한 '인증샷 데이' 같은 이벤트 진행도 검토 중이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30 17: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