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헌곤 4타점' 삼성, 8연패 탈출…페트릭 첫 승리

이승엽 솔로포로 통산 1천299득점…최다 타이
삼성 라이온즈 김헌곤. [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 라이온즈 김헌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최하위 삼성 라이온즈가 8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삼성은 2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홈 경기에서 김헌곤이 4타수 3안타로 혼자 4타점을 쓸어담는 등 타선이 폭발해 12-5로 재역전승했다.

이로써 삼성은 19일 두산 베어스와 홈 경기부터 시작한 연패를 8경기에서 끊어냈다. 아울러 시즌 25번째 경기에서 힘겹게 4승(2무 19패)째를 챙겼다.

삼성 외국인 투수 재크 페트릭은 6경기 만에 KBO리그 첫 승리를 맛봤다.

페트릭은 앞선 다섯 차례 등판에서 평균자책점 3.62의 나쁘지 않은 성적에도 득점 지원 1.67점에 그치며 승리 없이 3패만 안았다.

삼성은 1회말부터 연패 탈출 의지를 드러냈다.

선두타자 박해민이 우전안타를 치고 나가 2루를 훔치자 김헌곤이 좌익수 쪽 2루타로 홈에 불러들였다.

하지만 SK가 3회초 2사 후 한동민의 2루타에 이은 최정의 우전안타로 1-1 균형을 맞췄다.

그러자 4회말 1사 후 조동찬이 SK 선발 메릴 켈리에게서 좌월 솔로포를 터트려 다시 앞섰다.

불안한 리드를 이어가던 6회에는 김헌곤의 방망이가 다시 한 번 매섭게 돌았다.

2루타로 출루했던 선두타자 조동찬이 김상수의 투수 앞 땅볼 때 홈에서 아웃됐지만 몸에맞는공과 볼넷을 엮은 2사 만루 찬스에서 김헌곤이 우중간으로 가르는 싹쓸이 2루타를 날렸다. 김헌곤의 한 방에 점수는 5-1로 벌어졌고, 켈리는 강판당했다.

팀 홈런 1위 SK는 7회 한동민의 투런포와 최정의 솔로포, 8회 박정권의 솔로포로 추격해 봤지만 삼성도 7회 박해민의 석 점포, 8회 이승엽의 솔로포로 응수하며 물러서지 않았다.

이승엽은 시즌 4호 홈런으로 개인 통산 1천299번째 득점을 올려 은퇴한 양준혁이 갖고 있던 KBO 리그 최다 득점 기록에 타이를 이뤘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9 20: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