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安 "대한민국 위기 극복 위해 강력한 개혁공동정부 세울 것"

"정당의 벽 넘어 실력있는 사람들과 '정부 드림팀' 만들겠다"
"국회 추천받아 책임총리 지명…2018년 개헌 국민투표"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29일 "대한민국의 위기 극복을 위해 강력한 개혁공동정부를 세우겠다"고 말했다.

安 "대한민국 위기 극복 위해 강력한 개혁공동정부 세울 것" - 1

안 후보는 오는 30일 KBS를 통해 방영될 제2회 방송연설에 앞서 배포한 연설문에서 "개혁공동정부는 이념과 지역, 세대를 뛰어넘어 구성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역사상 최초로 개혁을 위한 '정부 드림팀'을 만들겠다"며 "대통령에 당선되면 탄핵 반대 세력과 계파패권주의 세력을 제외한 모든 합리적 개혁세력과 힘을 합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떤 사람들이 드림팀에 참여할지 궁금하실 것"이라며 "정당의 벽을 넘어서면 실력 있는 사람의 협력이 가능해진다"고 말해 타 정당과 연대 가능성을 열어놨다.

그러면서 "개혁공동정부를 기반으로 대한민국을 세계 최고의 혁신국가로 만들겠다"며 "20년 먹고 살 미래 먹거리, 미래 일자리를 반드시 만들 것"이라고 청사진을 그렸다.

안 후보는 특히 "개혁은 대통령과 청와대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청와대 나쁜 권력의 상징인 민정수석실을 폐지하고 친인척관리를 위해 특별감찰관제도의 독립성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安 "대한민국 위기 극복 위해 강력한 개혁공동정부 세울 것" - 2

또 "이른바 4대 권력기관이라는 말이 사라지게 하겠다"며 "검찰조사 세무조사가 정권을 위해 동원되는 일을 끝내겠다. 경찰과 국정원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그는 "국가개혁과제를 내각이 주도하도록 하겠다"며 "책임총리는 국회의 추천을 받아 지명하겠다. 원내교섭단체 대표가 합의해 추천하면 그에 따르겠다"고 공약했다.

아울러 "대통령이 정부 부처 실·국장 인사까지 간섭하면 할 일은 못 하고 하지 말아야 할 '블랙리스트' 같은 일이 벌어진다"며 "책임장관이 인사권을 제대로 행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개헌과 관련해선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단을 없애는 권력구조가 합의되면 거기에 따르겠다"며 "국민의 삶과 기본권, 지방분권 등 미래를 위한 개헌안을 만들어 2018년 6월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안철수 대통령과 개혁공동정부의 개헌안은 제7공화국의 개막을 알리는 가슴 벅찬 선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과거로 가는 정권교체인지, 미래로 가는 정권창출인지 선택해달라"며 "더 좋은 정권교체로 미래를 여는 첫 번째 대통령이 되겠다"고 호소했다.

安 "대한민국 위기 극복 위해 강력한 개혁공동정부 세울 것" - 3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9 19: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