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t 고영표 완봉 역투…LG 꺾고 5연패 탈출

역투하는 고영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역투하는 고영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kt wiz가 고영표의 완봉 역투를 앞세워 5연패를 끊었다.

kt는 29일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홈 경기에서 선발로 나선 고영표가 9이닝을 무실점으로 혼자 책임진 데 힘입어 LG에 6-0 승리를 거뒀다.

5연패 늪에 빠졌던 kt는 모처럼 마운드와 타선이 균형을 맞춰 승리했다. LG는 3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지난 6일 두산 베어스전에서 시즌 첫 승을 올린 뒤 3연패에 빠졌던 고영표는 LG 타선을 완벽하게 틀어막고 팀의 연패와 함께 자신의 연패도 끊었다.

첫 승 당시 개인 최다인 6이닝을 던진 고영표는 개인 최다 이닝을 9이닝으로 경신하며 시즌 2승(3패)째를 개인 첫 완봉승으로 장식했다.

kt 구단 역대 3번째 완봉승이다. 구단 첫 완봉승은 주권이 지난해 5월 27일 수원 넥센 히어로즈전에서 달성했다. 라이언 피어밴드(올해 4월 9일 수원 삼성 라이온즈전)에 이어 고영표가 바통을 이어받았다.

반면 LG 선발 헨리 소사는 올 시즌 최악의 피칭을 했다.

앞선 5차례 선발 등판에서 34이닝 동안 4점만을 내줬던 소사는 이날 3이닝 동안 9피안타 6실점하고 조기에 무너졌다.

시즌 2패(3승)째를 당한 소사의 평균자책점은 1.06에서 2.43으로 치솟았다.

고영표의 눈부신 호투에 타선도 모처럼 폭발했다.

최근 5연패 동안 경기당 1.4점을 뽑아내는 데 그쳤던 kt 타선은 이날 4회가 끝나기도 전에 6점을 얻어내며 잠에서 깨어났다.

kt는 3회말 선두타자 이해창의 우전 안타로 포문을 열었다. 박기혁의 보내기 번트 타구를 잡은 소사는 2루로 던졌으나 송구가 부정확해 주자와 타자가 모두 살았다.

이대형의 번트는 떴으나 절묘한 곳에 떨어지면서 안타로 둔갑했다.

행운이 겹쳐 무사 만루의 기회를 엮어낸 kt는 유민상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박경수가 중견수 희생플라이, 유한준이 2타점 좌월 2루타를 쳐내 3점을 뽑아냈다.

4회말에는 이진영, 오태곤, 이해창, 박기혁, 이대형의 5타자 연속 안타로 3점을 더하고 소사를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9회초에도 마운드에 오른 고영표는 대타 안익훈과 박용택에게 연속 안타를 내줬으나 정성훈, 최재원, 임 훈을 모두 삼진 처리하고 완봉승을 달성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9 1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