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출근길 러시아워 줄여라"…日 도쿄서 시차출근 실험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도쿄(東京)도가 출근길 혼잡을 줄이기 위해 기업들과 함께 출근 시간을 다양화하는 '시차(時差)출근' 실험을 하기로 했다.

29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도쿄도는 28일 경제단체·기업 등이 참가한 가운데 '쾌적(快適)통근 프로모션 협의회'를 개최하고 참가기업을 모집해 7월 11~25일 집중적으로 시차출근을 시행하기로 했다.

'시차 비즈'(Biz)라고도 불리는 시차출근은 참가기업들이 출근 시간을 서로 달리해 출근 때 혼잡을 줄이고 업무효율을 높이는 제도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는 "출근 시간을 다르게 하면 출근 때 혼잡이 완화되고 아침 혹은 저녁 시간을 자유롭게 활용해 일할 의욕이 높아지는 장점이 있다"며 "성공을 위해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도쿄도는 2020년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개최 때 대중교통의 혼잡을 줄이는 데에도 시차출근이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업과 단체들의 적극적인 참가를 유도하기 위해 우수 기업에 표창을 주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만원 전차의 해소는 작년 여름 당선 된 고이케 지사의 공약 중 하나다.

도쿄의 샐러리맨
도쿄의 샐러리맨2016년 10월 12일 오전 일본 도쿄도 주오구에서 직장인들이 출근하고 있다. [촬영 이세원]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9 19: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