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키스탄 야당, 샤리프 총리 퇴진 요구…해외 자산은닉 의혹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파키스탄 야당이 자산 해외 은닉과 탈세 등 부패 의혹이 제기된 나와즈 샤리프 총리의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점점 높이고 있다.

29일 현지 일간 익스프레스트리뷴에 따르면 제2야당 테흐리크-에-인사프(PTI)의 임란 칸 총재와 지지자 3만여명은 전날 수도 이슬라마바드의 퍼레이드 광장에 모여 샤리프 총리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칸 총재는 샤리프 총리가 파키스탄을 통치할 도덕적 권위를 잃었다면서 즉시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칸 총재는 또 샤리프 총리 측에서 자신을 회유하고자 100억 파키스탄루피(1천89억원)를 주겠다고 제안했다면서 이 같은 제안을 전달한 중개인이 누구인지 법정에서 밝힐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날 시위는 지난 20일 파키스탄 대법원이 샤리프 총리 가족의 자산이 어떻게 파키스탄에서 카타르 등 해외로 이전됐는지 반부패기구와 정보기구, 군이 합동조사단을 꾸려 앞으로 2개월 동안 조사해 보고서를 내라고 결정한 이후 처음 열린 것이다.

샤리프 총리의 해외 자산 문제는 지난해 4월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가 조세회피 폭로자료 '파나마 페이퍼스'에 샤리프 총리의 두 아들과 딸이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에 설립한 5개 기업을 통해 은행과 거래하고 영국 런던에 아파트 등 부동산을 소유한 사실을 공개하면서 처음 불거졌다.

샤리프 총리 측은 자녀들이 오랫동안 해외에서 사업했다며 아무런 불법이 없었다고 주장했지만, 칸 총재 등은 샤리프 총리가 탈세 등 명백한 불법을 저질렀다면서 대법원에 총리 사퇴를 청원했다.

대법원은 20일 결정에서는 샤리프 총리의 부패 혐의에 관해 명시적 판단을 유보했다. 다만 재판부를 구성한 5명의 대법관 가운데 2명은 샤리프 총리가 총리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소수의견을 냈다.

정부와 여당은 대법원 판결을 사실상 샤리프 총리의 승리라고 해석하면서 내년에 열리는 총선까지 총리가 사퇴할 일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칸 총재 등은 샤리프 총리가 사퇴해야 공정한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며 총리가 퇴진할 때까지 계속 시위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9 19: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